박막례 할머니 "설리야 또 만나는 날 김치 갖다줄게 많이"

 
 
기사공유
설리 박막례 할머니. /사진=박막례 할머니 인스타그램 캡처

1인 크리에이터 박막례 할머니가 고 설리를 애도했다.

박막례 할머니는 지난 15일 자신의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에 "설리야 착하고 착한 설리. 하늘 나라에서 너하고 싶은 대로 살아. 할머니가 설리 또 만나는 날 김치 갖다 줄게. 많이 가져갈게. 사랑하는 설리야 명복 빌게. 설리야 사랑해 사랑해"라는 글과 함께 사진을 게재했다.

공개된 사진 속 박막례 할머니는 설리와 볼에 바람을 넣고 입술을 내민 포즈를 취하고 있다.

고 설리와 박막례 할머니는 지난해 한 행사에서 만남을 가진 바 있다.

한편 경기 성남 수정경찰서에 따르면 고 설리는 지난 14일 오후 3시21분쯤 경기 성남 수정구 심곡동 주택에서 숨진 채 발견됐다. 소속사 SM엔터테인먼트는 이후 “설리가 우리 곁을 떠났다. 지금의 상황이 너무나도 믿기지 않고 비통하다”고 전했다. 
 

정소영 wjsry21emd@mt.co.kr

머니s 기자 정소영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162.18상승 22.9518:01 11/15
  • 코스닥 : 668.51상승 5.218:01 11/15
  • 원달러 : 1166.60하락 3.118:01 11/15
  • 두바이유 : 63.30상승 1.0218:01 11/15
  • 금 : 61.93하락 0.5418:01 11/15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