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제철 노조, 17일까지 한시파업… 6개공장 5000명 참가

 
 
기사공유

./사진=뉴시스

현대제철 노동조합이 17일까지 한시파업에 들어간다. 이번 파업에는 현대제철 6개 공장에서 근무하는 5000명의 조합원이 참가했다. 

16일 철강업계에 따르면 현대제철 노조는 이날 오후 충남 당진제철소에서 파업 결의대회를 열었다. 파업은 17일까지 이어진다. 현대제철 노조 관계자는 “7월31일부터 7차례에 걸쳐 사측과 임금협상을 벌였으나 이견을 좁히지 못해서 파업을 결의했다”고 말했다. 

현대제철 노조는 기본급 12만원 인상과 지난해 영업이익의 15%를 상여금으로 지급할 것을 요구하고 있다. 하지만 경영진 측은 경기침체에 따른 철강업계의 어려움을 들면서 거부하는 중이다. 또 현대제철 노사는 임금체계 개편을 놓고도 이견을 보이는 중이다. 노조는 임금협상 마친 뒤 임금체계를 개편해야 한다는 입장이지만 경영진 측은 임금협상과 임금체계 개편 협상을 함께 하자고 맞서고 있다. 

현대제철 노조는 결의대회 이후 사측 반응을 살핀 뒤 향후 투쟁방향을 결정할 방침이다. 현대제철 관계자는 “"다음 주 노조와 교섭을 재개하는 등 협상이 서둘러 마무리될 수 있도록 적극적으로 나서겠다"고 말했다.
 

전민준 minjun84@mt.co.kr

머니S 자동차 철강 조선 담당 전민준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153.24하락 7.4518:03 11/19
  • 코스닥 : 662.53하락 6.8118:03 11/19
  • 원달러 : 1167.60상승 3.118:03 11/19
  • 두바이유 : 62.44하락 0.8618:03 11/19
  • 금 : 62.84상승 0.9118:03 11/19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