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어서울, 중국 장자제 첫 취항… "직항편으로 편하게"

 
 
기사공유

인천-장자제 첫 취항을 맞아 에어서울 조규영 대표(왼쪽에서 세번째)와 관계자들이 취항식 행사에서 리본 커팅을 하고 있다. /사진=에어서울
에어서울은 장자제에 취항해 중국으로 향하는 첫 비행기를 띄웠다고 16일 밝혔다. 이날 오전 11시 인천국제공항에서는 조규영 에어서울 대표를 비롯한 임직원과 관계자가 참석한 가운데 취항 기념행사가 열렸다.

해당 노선은 오늘(16일)부터 주 3회(수, 금, 일) 스케줄로 운항된다. 인천에서 출발하는 장자제 직항편 정기노선으로는 항공사 중 에어서울이 첫 취항한 것이다. 저비용항공사(LCC) 중에서도 에어서울이 유일하다.

지금까지는 서울에서 장자제공항으로 가는 직항편이 없었다. 따라서 인근 공항을 이용한 뒤 장자제까지 4시간 이상 버스로 이동해야 했었다. 이번에 처음으로 직항편이 개설된 만큼 여행객들이 더욱 편리하게 여행을 즐길 수 있을 것으로 에어서울 측은 예상했다.

 

이지완 lee88@mt.co.kr

머니S 산업2팀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100%
  • 0%
  • 코스피 : 2128.33상승 5.8814:41 11/14
  • 코스닥 : 660.35하락 1.514:41 11/14
  • 원달러 : 1170.30상승 2.514:41 11/14
  • 두바이유 : 62.37상승 0.3114:41 11/14
  • 금 : 61.48하락 0.6814:41 11/14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