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노총 "한국지엠, 비정규직 해고자 복직시켜라"

 
 
기사공유

한국지엠 비정규직 노동자 복직 요구, 2000명 대규모 집회. /사진=뉴스1
민주노총이 한국지엠 비정규직 노동자의 복직을 요구했다. 민주노총은 16일 오후 인천시 부평구 한국지엠 정문 앞에서 대규모 집회를 열고 한국지엠 비정규직 노동자 46명의 복직을 요구했다.

해고노동자 25명이 지난 8월6일 한국지엠 본사 정문 앞에서 고공투쟁을 시작한지 52일 만의 일이다. 민주노총은 지난 10일 비정규직 해고자 문제를 논의하고자 고용노동부 인천북부지청의 중재로 노사정 간담회가 열렸지만 한국지엠 측이 책임있는 답변을 회피했다고 주장했다.

집회 측에 따르면 이날 집회에 참석한 민주노총 조합원은 2000여명이다. 이들은 집회 후 한국지엠 본사 정문에서 서문까지 행진을 이어갔다.

 

이지완 lee88@mt.co.kr

머니S 산업2팀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162.18상승 22.9518:01 11/15
  • 코스닥 : 668.51상승 5.218:01 11/15
  • 원달러 : 1166.60하락 3.118:01 11/15
  • 두바이유 : 63.30상승 1.0218:01 11/15
  • 금 : 61.93하락 0.5418:01 11/15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