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카오뱅크, 5000억원 유상증자… 자본건전성 숨통

 
 
기사공유

카카오뱅크가 자본건전성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5000억원 규모의 유상증자를 단행한다. 카카오뱅크는 최근 대출 규모가 늘면서 국제결제은행(BIS) 총자본비율이 하락하는 등 자본적정성에 경고등이 켜진 상태다.

카카오뱅크는 16일 이사회를 열고 5000억원 규모의 유상증자를 결의했다고 밝혔다. 유상증자가 완료되면 카카오뱅크 납입자본금은 총 1조8000억원으로 늘어난다. 현 주주를 대상으로 보통주 1억주를 발행한다.

신주 배정 기준일은 내달 5일이며 주금 납입일은 21일이다. 카카오뱅크는 2017년 7월 출범 당시 납입자본금은 3000억원으로 이후 같은 해 9월과 지난해 4월에 각각 5000억원의 유상증자를 진행했다.

카카오뱅크의 BIS 비율은 6월 말 현재 11.74%이다. 9월 말 현재 금융당국의 권고기준(10%) 밑도는 것으로 알려져 연말까지 자본을 확충하지 않으면 건전성이 더 떨어지는 상황이다. 

9월 말 현재 주주 구성을 보면 한국투자금융지주가 지분율 50%로 최대주주고 카카오(18%), KB국민은행(10%), SGI서울보증(4%), 이베이(4%), 넷마블(4%), 우정사업본부(4%), 텐센트(4%), YES24(2%) 등의 순으로 지분을 보유하고 있다.
 

이남의 namy85@mt.co.kr

안녕하세요. 머니S 금융팀 이남의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162.18상승 22.9518:01 11/15
  • 코스닥 : 668.51상승 5.218:01 11/15
  • 원달러 : 1166.60하락 3.118:01 11/15
  • 두바이유 : 63.30상승 1.0218:01 11/15
  • 금 : 61.93하락 0.5418:01 11/15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