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규남, 서진혁 협박해 이적료 챙겨" 연일 이어지는 '씨맥'의 폭로

 
 
기사공유
'씨맥' 김대호 감독. /사진=그리핀 공식 트위터

'씨맥' 김대호 전 감독이 조규남 그리핀 대표에 대한 폭로를 이어갔다.

김대호 전 감독은 지난 16일 자신의 개인 방송을 통해 조규남 대표가 전 그리핀 소속 선수였던 '카나비' 서진혁(중국 징동 게이밍)의 이적료를 받기 위해 장기 계약을 선수에게 강제했다고 전했다.

이날 방송에서 김 전 감독은 "조 대표가 서진혁을 이적시키는 과정에서 팀과 장기계약을 맺도록 강요했다"라며 "이를 거부할 시 징동과의 템퍼링(사전접촉)을 문제 삼겠다고 협박했다"라고 밝혔다.

김 전 감독에 따르면 조 대표는 지난 서머시즌 개막 전 서진혁을 징동으로 이적시키는 과정에서 6억원의 이적료를 받았다. 임대 기간 중 징동이 서진혁에게 완전 영입 의사를 밝혔으나, 서진혁은 징동이 제시한 5년 계약 제의를 부정적으로 받아들였다.

조 대표는 거액의 이적료를 받고 서진혁을 JDG로 완전 이적시켰다. 김 전 감독에 따르면 조 대표가 서진혁에게 제시한 계약 기간은 4년이었다. 당초 서진혁은 장기 계약을 맺기 싫다는 뜻을 조 대표에게 전했다고 한다. 그러자 조 대표는 “이렇게 어정쩡하게 1년 보내다가 그리핀에서 연습생으로 1년 썩을래?”라고 했고, 겁에 질린 서진혁은 결과적으로 JDG로의 완전 이적 및 5년 계약에 합의했다.

김 전 감독에 따르면 조 대표는 이 과정에서 서진혁에게 '너 프로 못하는 거 알지', '템퍼링은 너가 한 거고 악독한 행동이다. 내가 한 번 봐줄테니까 내 말 들어라' 등 강압적인 언행을 일삼았다.

김 전 감독은 조 대표가 서진혁을 JDG로 완전 이적시킬 때 10억원가량의 이적료를 추가로 챙겼다고 말했다. 앞서 임대 이적료 6억을 더해 총 16억원을 JDG로부터 받은 것인지, 정해진 임대 기간(1년 6개월) 중 약 3분의 1만을 채운 상태에서 완전 이적을 진행한 만큼 임대 이적료 3분의 1인 2억원에 완전 이적료 10억, 총 12억원을 받은 것인지는 그도 모른다고 했다.
 

안경달 gunners92@mt.co.kr

안녕하세요 머니S 기자 안경달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140.92상승 16.8318:03 11/12
  • 코스닥 : 665.14상승 3.7718:03 11/12
  • 원달러 : 1160.80하락 618:03 11/12
  • 두바이유 : 62.18하락 0.3318:03 11/12
  • 금 : 61.15상승 0.2718:03 11/12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