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영일 부회장 “규정 검토 후 FIFA 제소 논의할 것”

 
 
기사공유
대한한국 축구대표팀 평양 원정의 선수단장을 맡은 최영일 대한축구협회 부회장. /사진=뉴스1

최영일 대한축구협회 부회장이 남북전에 대해 "부담스러운 경기였지만 선수들과 스태프들이 어려운 환경에서 잘 싸웠다. 자랑스럽고 고맙다"면서 국제축구연맹(FIFA) 제소를 논의할 것이라고 밝혔다.

파울루 벤투 감독이 이끄는 축구대표팀은 지난 15일 평양 김일성 경기장에서 열린 2022 FIFA 카타르 월드컵 아시아지역 2차 예선 조별리그 H조 3차전 북한과의 원정 경기에서 0-0으로 비겼다. 이로써 2승1무가 된 한국은 북한에 골득실에 앞선 H조 1위 자리를 유지했다.

벤투호는 전날(16일) 오후 평양에서 출발해 베이징을 경유해 17일 오전 1시쯤 인천공항에 도착했다. 최 부회장은 단장으로 선수단과 동행했다.

먼저 최 부회장은 "평양전을 준비하며 처음부터 끝날 때까지 어려운 일들이 많았다. 비긴 것에도 만족한다"며 "선수들이 잘 싸웠다. 자랑스럽고 고맙다"고 밝혔다.

이어 "(북한전은) 전쟁을 치르는 것 같았다. 북한 선수들의 눈빛이 살아 있었다. 안 지려는 의지를 볼 수 있었다"며 "우리는 기술적인 축구를 했고 북한은 정신력으로 무장했다. 우리 선수들이 부상 없이 뛴 것만으로 만족한다. 원정에서 승점 1점을 딴 것에 만족한다"고 전했다.

초유의 무관중 경기에 관해서는 "나도 많이 놀랐다. 한 시간 반 전에 경기장에 먼저 도착해서 '경기장 문이 열리면 4만 관중이 밀려오겠지' 했는데 그 문이 끝까지 열리지 않았다"며 "벤투 감독은 물론 선수들도 모두 놀랐다"고 했다.

이어 "왜 무관중이냐고 북측에 물어보니 '사람들이 오기 싫어 안 온 것'이라며 얼버무렸다. 지아니 인판티노 FIFA 회장도 관중이 없는 걸 보고 놀라더라"고 전했다.

생활에 대한 북한 측의 통제에 대해서는 "아무것도 듣지도 보지도 못했다. 호텔 밖으로 나갈 수 없었다. 호텔에는 우리 선수들과 관계자만 있었다. 외부인들의 출입도 금지됐다"며 "북한은 규정대로 한다고 했다. 무엇을 물어도 대답을 정확하게 하지 않았다"고 말했다.

FIFA에 제소할 계획에 대해서는 "일단 규정을 살펴봐야 한다. 하지만 이동 과정에서 스태프들 모두가 지쳤다. 회의를 해봐야 할 것"이라고 밝혔다.

또 최종 예선에서 만나거나 다시 평양 원정을 치른다면 “그 때는 혼내줘야 한다. 기술적으로 축구적으로 우리가 더 낫다. 선수들이 어려운 상황 속에서도 최선을 다해준 게 고무적이다”며 힘주어 말했다.
 

김현준 hjsoon@mt.co.kr

안녕하세요. 이슈팀 김현준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162.18상승 22.9518:01 11/15
  • 코스닥 : 668.51상승 5.218:01 11/15
  • 원달러 : 1166.60하락 3.118:01 11/15
  • 두바이유 : 62.28하락 0.0918:01 11/15
  • 금 : 62.47상승 0.9918:01 11/15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