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성호·김해영·이철희… '조국 사퇴'에 여당 내 자성론

 
 
기사공유
정성호 더불어민주당 의원. /사진=임한별 기자

조국 전 법무부 장관이 사퇴하면서 여당 내에서 자성의 목소리가 이어지고 있다.

정성호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지난 16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조국은 갔다. 후안무치한 인간들 뿐이니 뭐가 달라지겠는가"라며 "책임을 통감하는 자가 단 1명도 없다. 이게 우리 수준이다"라고 비판했다.

김해영 더불어민주당 최고위원. /사진=뉴스1

김해영 민주당 최고위원도 이날 오전 최고위원회의에서 "서초동 집회와 광화문 집회에서 보듯이 국회가 제 역할을 하지 못해 국민 갈등이 증폭되고 많은 국민께 심려를 끼쳐드렸다"라며 "집권여당 지도부의 일원으로서 대단히 송구스러운 마음이다"라고 밝혔다.

김해영 최고위원의 발언은 조국 전 장관 사퇴 이후 처음으로 민주당 지도부에서 '국민께 송구하다'라는 메시지가 나온 것이라 주목된다.

김 최고위원은 이어 "패스트트랙(신속처리 안건)으로 지정된 검찰개혁 관련 법안 처리를 비롯해 검찰개혁 완수에 최선을 다하겠다"라며 "우리 사회 교육이 재분배 기능을 하도록 교육기회의 불평등을 완화하는 일에도 더욱 노력하겠다"라고 말했다.

이철희 더불어민주당 의원. /사진=뉴스1

앞서 지난 15일에는 이철희 민주당 의원이 '조국 정국'으로 얼룩진 국정감사와 여야 의원들의 태도를 지적하며 내년 총선 불출마를 선언하기도 했다.

이 의원은 이날 입장문을 통해 "정치가 해답을 주기는커녕 되레 문제가 되어버렸다"라며 "국회의원을 한 번 더 한다고 해서 우리 정치를 바꿔놓을 자신이 없다"라고 자조했다.

그는 전날 열렸던 국회 법사위의 수도권 법원 국정감사에서도 여야 의원들을 향해 "저도 정치인 중 한 사람이지만 참 창피하다"라며 "부끄러워 법사위 못하겠고 창피해서 의원 못하겠다"라고 비판하기도 했다.
 

안경달 gunners92@mt.co.kr

안녕하세요 머니S 기자 안경달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127.45상승 3.3611:58 11/12
  • 코스닥 : 662.02상승 0.6511:58 11/12
  • 원달러 : 1164.70하락 2.111:58 11/12
  • 두바이유 : 62.18하락 0.3311:58 11/12
  • 금 : 61.15상승 0.2711:58 11/12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