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석열, "'검찰춘장' 조롱 어떠냐" 이은재 질의 답변은?

 
 
기사공유
윤석열 검찰총장이 17일 서울 서초구 대검찰청에서 열린 국회 법제사법위원회 국정감사에서 의원들의 질의를 경청하고 있다. /사진=임한별 기자

윤석열 검찰총장이 자신을 향한 비판에 대해 입장을 전했다.

윤석열 총장은 17일 서울 서초구 대검찰청에서 열린 국회 법제사법위원회의 대검 국정감사에 출석했다.

이날 국감에서 법사위 소속 이은재 자유한국당 의원은 윤 총장에게 "정적을 향한 칼을 휘두를 때는 국민 영웅으로 추앙받다가 살아있는 권력 조국을 수사히니까 만국의 역적으로 떨어졌다"며 "심지어는 '검찰 춘장'이라는 놀림까지 받았다"고 말했다.

이 의원은 "조작된 여론과 군중을 이용해 국가의 검찰권을 조롱하는 것에 대해 윤 총장께서는 어떻게 생각하시냐"라고 질의했다.

이에 윤석열 총장은 "저희들은 좌고우면하지 않고 어떤 사건이든지 원칙대로 처리해나가고 있다"며 "앞으로도 그렇게 할 생각이다"고 담담히 답했다. 
 

안경달 gunners92@mt.co.kr

안녕하세요 머니S 기자 안경달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160.61상승 21.3811:20 11/15
  • 코스닥 : 664.89상승 1.5811:20 11/15
  • 원달러 : 1166.40하락 3.311:20 11/15
  • 두바이유 : 62.28하락 0.0911:20 11/15
  • 금 : 62.47상승 0.9911:20 11/15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