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EO] '미래 모빌리티'에 운명 걸었다

Last Week CEO Hot / 정의선 현대자동차그룹 수석부회장

 
 
기사공유

정의선 현대자동차그룹 수석부회장. /사진=머니투데이 이명근 기자

정의선 현대자동차그룹 수석부회장이 미래 모빌리티에 회사의 운명을 걸었다. 앞으로 다가올 미래차시대에 선제적으로 대응하기 위해 2025년까지 41조원을 투입한다. 현대차그룹은 지난 15일 경기도 화성시에 위치한 현대·기아차 기술연구소에서 미래차시대를 위한 청사진을 제시했다.

먼저 현대 디벨로퍼스의 출범을 공식화했다. 현대차 고객과 스타트업을 비롯한 제3의 서비스업체를 연결하는 일종의 플랫폼이다. 차량 오픈 데이터를 활용한 다양한 고객 서비스 및 상품개발이 가능한 게 특징이다.

미래차의 핵심인 전기차와 자율주행차 상용화에도 힘을 쏟는다. 2025년까지 신차의 절반 수준인 23종의 전기차를 출시할 계획이다. 현재 전기차 전용 플랫폼도 개발 중이다. 2021년에는 고속도로 자율주행이 가능한 레벨3 차량을 출시한다. 2024년에는 시내 도로주행이 가능한 레벨4 차량을 단계적으로 공급할 예정이다.

정 수석부회장은 이미 자율주행 기술개발을 위해 발 빠르게 움직이고 있다. 20억달러를 투자해 미국 앱티브사와 합작법인을 설립하고 완전 자율주행기술을 공동 개발한다. 국내에서는 앱티브와 공동으로 연구소를 설립해 세계 최고 수준의 자율주행차 기술인력 육성에 힘쓴다.

정 수석부회장은 “가까운 미래에 고객들은 도로 위 자동차를 넘어 도심 항공 모빌리티, 라스트마일 모빌리티, 로봇 등 다양한 운송수단을 경험하게 될 것”이라며 “새로 출범하는 오픈 플랫폼 포털로 스타트업 등 다양한 시장 참여자와 상생하는 모빌리티 생태계를 만들어 갈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어 “새로운 경험을 제공하는 ‘서비스 회사’로 탈바꿈하겠다”며 “우리는 이를 ‘스마트 모빌리티 솔루션 제공기업’으로 부를 것”이라고 덧붙였다.

☞ 본 기사는 <머니S> 제615호(2019년 10월22~28일)에 실린 기사입니다.

 

이지완 lee88@mt.co.kr

머니S 산업2팀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096.60하락 28.7218:01 11/21
  • 코스닥 : 635.99하락 13.8818:01 11/21
  • 원달러 : 1178.10상승 818:01 11/21
  • 두바이유 : 62.40상승 1.4918:01 11/21
  • 금 : 60.45하락 1.4118:01 11/21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