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반기 간편송금 서비스, 하루 2000억원… 간편결제 앞질렀다

 
 
기사공유
간편결제./사진=머니S

상반기 간편송금 서비스 이용액이 하루 평균 2000억원을 넘어섰다. 이용건수도 지난해 상반기에 비해 2배가량 늘었다.

17일 한국은행이 발표한 '2019년 상반기중 간편결제·간편송금 이용현황'에 따르면 간편송금 이용금액은 하루 평균 2005억원으로 지난해 하반기(1247억원)보다 60.7% 늘어났다. 1년 전인 지난해 상반기(840억원)에 비해서는 138.7% 급증했다. 간편결제 이용금액(1628억원)을 처음으로 앞질렀다. 이용건수도 119만건에서 218만건으로 늘었다.

간편송금은 모바일에서 계좌이체 등으로 선불금을 충전한 뒤 전화번호나 SNS(소셜네트워크서비스) 등을 활용해 돈을 보내는 서비스다. 토스, 네이버페이, 카카오페이, 페이코 등이 대표적인 간편송금업체다.

신용카드를 모바일에 저장해두고 비밀번호를 입력하거나 단말기에 접촉해 결제하는 간편결제 서비스의 일평균 이용금액도 지난해 하반기(1407억원)보다 15.8% 증가했다. 이용건수도 535만건으로 반년(452만건)전보다 18.2% 늘었다. 네이버페이, 카카오페이를 비롯해 삼성페이, 롯데 L페이, 이베이 스마이페이 등 유통·제조업체가 내놓은 페이 서비스가 여기에 속한다.

한은은 "시장 점유율이 높은 대형 전자금융업자의 서비스 이용 규모가 확대되면서 간편송금 시장이 커졌다"며 "간편결제는 유통·제조기업 위주로 이용 규모가 늘었다"고 설명했다.
 

심혁주 simhj0930@mt.co.kr

금융팀 심혁주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125.32하락 27.9215:30 11/20
  • 코스닥 : 649.87하락 12.6615:30 11/20
  • 원달러 : 1170.10상승 2.515:30 11/20
  • 두바이유 : 60.91하락 1.5315:30 11/20
  • 금 : 61.86하락 0.9815:30 11/20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