차량수리시 보험금 미리 안내 받는다

 
 
기사공유
사진=뉴스1DB
서울시가 자동차 정비 보험금 수준을 차주가 미리 파악하게 한 뒤 수리 여부를 결정하는 방식을 도입한다.

그동안 자동차 사고 발생 시 수리범위와 금액이 확정되지 않은 상태에서 정비업체가 우선 수리 후 보험사가 손해사정을 통해 수리비(보험비)를 책정해 왔다.

서울시는 자동차 보험수리에 대한 소비자 알 권리 강화를 위해 이 같은 내용을 골자로 한 '민·관·정 상생협약'을 체결한다고 17일 밝혔다.

협약에 따르면 차주는 수리 내용에 본인의 보험금 규모를 미리 안내받고 수리 여부를 결정할 수 있다. 정비업체는 보험수리 금액과 범위가 수리 전 확정돼 보험사와의 수리비 분쟁을 사전 예방할 수 있다.

기존 방식은 정비업체와 보험사 간 다툼의 소지가 많았다. 정비업체가 보험사에 청구한 정비요금이 감액, 미지급, 지급지연이 돼도 어느 부분이 삭감 또는 미지급됐는지 알 수 없는 경우가 많아서다.

차주에게도 상세한 손해사정 내역이 제공되지 않아 자기 부담금과 보험료 할증규모를 알지 못한 채 수리를 결정하는 경우가 많았다. 

이번 협약에는 삼성화재, 현대해상, DB손해보험, KB손해보험 등 주요 손해보험사가 참여한다.

우선 서울지역을 대상으로 200만원 이하 수리 건에 대해 1년간 시범운영한다. 시범운영 결과를 분석해 추후 민·관·정이 함께 전국 확대를 논의할 계획이다.


 

김정훈 kjhnpce1@mt.co.kr

안녕하세요. <머니S> 김정훈입니다. 많은 제보 부탁드립니다. 감사합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123.10상승 0.6512:07 11/14
  • 코스닥 : 662.48상승 0.6312:07 11/14
  • 원달러 : 1170.50상승 2.712:07 11/14
  • 두바이유 : 62.37상승 0.3112:07 11/14
  • 금 : 61.48하락 0.6812:07 11/14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