골프선수 박성현 아버지, 사기 혐의로 재판 넘겨져

 
 
기사공유
골프선수 박성현. /사진=뉴시스

사기 혐의로 고소당한 골프선수 박성현(26)의 아버지가 재판에 넘겨졌다.

서울동부지검은 지난 8일 사기 혐의로 박성현의 아버지 박모씨를 불구속 기소했다고 17일 밝혔다.

박씨는 경북 지역의 한 사립대 축구부 감독 시절, 고등학생 자녀를 둔 부모들에게 ‘대학 진학을 돕겠다’는 명목 등으로 수천만원의 금품을 받은 혐의를 받는다.

검찰은 지난 6월 ‘박씨에게 사기를 당했다’는 내용의 고소장 여러 건을 접수 받고 수사에 나섰다.

한편 박씨는 지난 2005년 경북 지역의 한 사립대 축구팀 창단 이후 줄곧 감독으로 활동하다 중간에 그만둔 것으로 알려졌다.
 

정소영 wjsry21emd@mt.co.kr

머니s 기자 정소영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102.42상승 5.8214:32 11/22
  • 코스닥 : 636.32상승 0.3314:32 11/22
  • 원달러 : 1177.60하락 0.514:32 11/22
  • 두바이유 : 63.97상승 1.5714:32 11/22
  • 금 : 62.13상승 1.6814:32 11/22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