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감 나온 윤석열 "검사 블랙리스트, 지침이 있는지 몰랐다"

 
 
기사공유
윤석열 검찰총장이 17일 서울 서초구 대검찰청에서 열린 국회 법제사법위원회의 대검 국정감사에서 질의를 경청하고 있다. /사진=임한별 기자

윤석열 검찰총장이 검사 '블랙리스트' 작성 의혹과 관련해 재발 방지를 약속했다.

윤석열 총장은 17일 서울 서초구 대검찰청에서 열린 국회 법제사법위원회 국정감사에 출석했다.

윤 총장은 이날 국감에서 최근 불거진 '검사 블랙리스트' 관련 의혹에 대한 이철희 더불어민주당 의원의 질의에 대해 "그런 지침이 법무부나 대검에 있는지 몰랐다"라고 답했다.

'검사 블랙리스트'는 최근 이철희 의원이 법무부 예규에 비위 가능성이 농후한 검사를 감찰하기 위해 작성한 '집중 관리대상 검사 관리지침'을 공개하면서 제기된 의혹이다.

윤 총장은 "통상 대검은 공판송무부에서 무죄평정을 하고 감찰부에서 정기사무감사와 개별 세평 등 정보에 의한 감찰을 하고 있다"라며 "그런 결과들을 다 기획조정부를 경유해 법무부 검찰국에 보내서 검사 인사에 반영을 해오고 있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아마 그게 시기적으로 당시 스폰서검사 사건 등으로 인해 검사들의 복무관리를 강화하겠다고 만든 것 같다"라며 "밖에서는 블랙리스트라고 오해할 수 있지만 어쨌든 정상적인 예규규정과 법무부 훈령에 의해 만든 것"이라고 밝혔다.

윤 총장은 아울러 "하여튼 이런 일이 재발되지 않도록, 검사들이 나름대로 정당하게 일을 했는데 소위 시쳇말로 '문제 검사 리스트'로 관리돼 불이익을 받는 일이 없도록 각별히 유념하겠다"라고 말했다.
 

안경달 gunners92@mt.co.kr

안녕하세요 머니S 기자 안경달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139.23상승 16.7818:03 11/14
  • 코스닥 : 663.31상승 1.4618:03 11/14
  • 원달러 : 1169.70상승 1.918:03 11/14
  • 두바이유 : 62.37상승 0.3118:03 11/14
  • 금 : 61.48하락 0.6818:03 11/14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