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융당국, 제약바이오 허위·과장 정보 유포에 칼 뽑았다

 
 
기사공유
./사진=이미지투데이
금융당국이 제약바이오주 관련 허위사실 유포 등 불법행위를 집중 감시하기 위해 칼을 뽑았다.

최근 일부 제약바이오주의 임상시험 결과 발표로 주가가 급등락하는 현상이 반복되자 투자자 보호를 위해 주가 부양을 목적으로 흘리는 과장된 정보를 적극 차단하겠다는 취지다.

금융위원회와 한국거래소는 ‘바이오·제약주 관련 투자자 유의사항’를 통해 바이오·제약 관련주의 이상매매와 허위사실 유포행위를 모니터링하는 등 적극 대응하겠다고 17일 밝혔다.

최근 제약바이오산업에 대한 성장가능성과 가치가 높게 평가돼 투자자의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실제로 코스피 의약품업종과 코스닥 제약업총의 시가총액은 2104년말 29조7203억원에서 지난 9월말 88조3602억원으로 2배 이상 증가했다.

그러나 신약에 대한 안전성 논란, 기술이전 계약 체결·해지, 임상실패에 따른 주가 급변으로 투자자 피해가 우려되며 기업의 본질적 가치에 기반한 신중한 투자 판단에 유의할 필요가 있다고 금융위는 지적했다.

금융위는 최근 일부 바이오기업을 중심으로 호재와 악재가 반복되면서 주가가 널뛰기한 것을 예로 들었다.

개발 중인 신약후보물질의 3상임상 실패로 주가에 큰 타격을 입었던 한 회사는 미국 식품의약국(FDA) 허가신청을 시도한다고 발표하자 주가가 급등했다. 임상 중단 선언 이후 시총이 10분의1 수준으로 쪼그라들었다가 글로벌 자산운용사가 지분을 늘렸다는 소식에 주가가 회복세로 돌아선 사례도 있다.

금융위는 제약바이오기업의 임상시험 내용이 검증이 쉽지 않은 점을 노려 신약개발이나 바이오산업 진출 등의 허위사실 유포 등으로 주가를 부양하는 사례가 있다고 강조했다.

금융위는 “개발신약의 임상시험은 대부분 해외에서 이뤄지고 많은 시간이 소요되는 관계로 정보의 비대칭성으로 인한 허위 풍문에 노출될 가능성이 크다”면서 "임상시험 관련 확인되지 않은 허위사실 또는 과장된 풍문을 유포하는 경우 불공정거래 행위로 형사처벌이나 과징금 부과 대상이 될 수 있다”고 지적했다.
 

한아름 arhan@mt.co.kr

머니투데이 경제주간지 머니S 산업1팀 기자. 제약·바이오·병원 등을 담당하고 있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139.23상승 16.7823:59 11/14
  • 코스닥 : 663.31상승 1.4623:59 11/14
  • 원달러 : 1168.60하락 1.123:59 11/14
  • 두바이유 : 62.28하락 0.0923:59 11/14
  • 금 : 62.47상승 0.9923:59 11/14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