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S산전, 스마트그리드엑스포 참가… ‘시장 1위’ 굳힌다

 
 
기사공유
삼성동 코엑스에서 열린 한국스마트그리드엑스포 2019에 구자균 LS산전 회장(왼쪽 세번째)이 성윤모 산업통상자원부 장관(왼쪽 두번째)에게 LS산전의 DT(디지털전환) 기술 기반 스마트전력통합관리시스템 ‘그리드솔 케어’ 설명하고 있다. / 사진=LS산전
LS산전이 사물인터넷(IoT) 기반 스마트전력시스템 통합 관리 서비스 ‘그리드솔 케어’를 론칭하고 이 분야에서 확실한 주도권 잡기에 나섰다.

LS산전은 16~18일 3일간 서울 삼성동 코엑스에서 열리는 세계 최대 에너지 통합 전시회인 ‘한국스마트그리드엑스포(KSGE) 2019’에 참가했다고 17일 밝혔다.

LS산전은 참가 기업 가운데 최대 규모인 36부스(324㎡) 전시공간에 ‘고 디지털 고객 가치를 생각하는 디지털 솔루션 프로바이더’를 콘셉트로 ▲디지털서비스 ▲디지털그리드 등 2개 테마를 중심으로 디지털전환(DT)기반 스마트에너지 토털 솔루션을 확인할 수 있도록 구성했다.

LS산전은 스마트전력설비 통합 관리 서비스 ‘그리드솔 케어’를 전면에 배치했다. 그리드솔 케어는 전력기기에 센서 등을 설치해 시스템 상태를 실시간으로 모니터링하고 기존 품질 빅데이터와 비교 분석을 통해 이상 징후를 사전에 발견해 대응할 수 있도록 하는 사고 예방 진단·관리 시스템이다.

LS산전의 전력시스템 설계 노하우에 IoT센서, 무선통신 등 DT 기술을 접목해 배전반 일부에서만 가능했던 모니터링 범위를 저압부터 고압에 이르는 전력 시스템 전반으로 확대했다.

또한 클라우드 기반 서비스를 제공함으로써 사용자 에너지 사용 패턴 분석을 통해 에너지 사용 최적화 컨설팅을 제공하는 것은 물론 언제 어디서든 필요할 때 스마트폰 등 모바일 기기로 상태를 확인하고 유지할 수 있는 것이 특징이다.

LS산전은 국내 최초 오픈형 스마트공장 플랫폼 ’테크스퀘어’도 공개하고 국내 중소기업을 중심으로 한 스마트공장 사업 추진 전략을 소개했다.

테크스퀘어는 수요자와 공급자는 물론 산학 전문가 등이 누구나 자유롭게 플랫폼에 참여할 수 있는 오픈 플랫폼이다. 이 플랫폼은 솔루션을 일괄 공급하는 기존 방식과 달리 고객 현황을 분석해 플랫폼에 참여한 각 분야별 최적의 기업을 고객과 매칭함으로써 경제성과 효율성을 동시에 확대했다.

또한 지난 8월 LS산전과 한국전력이 공동으로 전남 진도군 서거차도에 준공한 세계 최대 규모 ‘직류(DC) 배전 에너지자립섬’ 체험 공간도 마련했다. LS산전의 스마트 에너지 대표 프로젝트인 서거차도 DC 아일랜드에 적용된 솔루션을 가상현실(VR) 게임을 통해 직접 둘러보는 듯한 체험을 할 수 있어 호평을 받았다.

이와 함께 ▲에너지저장장치(ESS) ▲에너지관리시스템(EMS) ▲디지털변전소 ▲초고압직류송전(HVDC) ▲대용량 전력 유연송전시스템(FACTS) 등 차세대 전략제품도 선보였다.

LS산전 관계자는 “디지털 전환 시대를 맞아 글로벌 전력시장을 리딩할 수 있는 디지털 기술 기반 전략 솔루션을 대거 공개했다”며 “이번 전시를 통해 국내 전력, 자동화 분야 1위를 넘어 글로벌 수준의 압도적 기술 노하우를 다시 한번 고객들에게 소개하는 기회가 됐을 것”이라고 말했다.
 

이한듬 mumford@mt.co.kr

머니S 산업팀 기자입니다. 많은 제보 부탁드립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096.60하락 28.7218:01 11/21
  • 코스닥 : 635.99하락 13.8818:01 11/21
  • 원달러 : 1178.10상승 818:01 11/21
  • 두바이유 : 62.40상승 1.4918:01 11/21
  • 금 : 60.45하락 1.4118:01 11/21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