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설리 동향보고서 유출' 경기도소방, 공식 사과 "엄중 문책할 것"

 
 
기사공유
지난 14일 경기 성남시 수정구 소재 자택에서 사망한 채 발견된 가수 겸 배우 설리. /사진=임한별 기자

소방당국이 지난 14일 숨진 가수 겸 배우 고(故) 설리(본명 최진리)와 관련된 119구급활동 내부 문건 유출과 관련해 공식 사과했다.

17일 경기도소방재난본부는 기자회견을 열고 "119구급대의 활동 동향 보고서가 외부로 유출된 데 대해 국민들께 진심으로 사과드린다"라고 밝혔다.

앞서 설리가 숨진 14일 주요 포털사이트와 온라인 커뮤니티 등에서는 사망 사실과 일시, 주소 등이 담긴 소방 내부문건이 공개돼 논란을 빚었다.

소방당국은 해당 문건이 소방서 내부 문건임을 확인, 각 포털사이트와 블로그 운영진 등에 삭제를 요청해놓은 상태다.

정요안 청문감사담당관은 "자체 조사 결과 이 문건은 동향 보고를 내부적으로 공유하는 과정에서 당일 한 직원에 의해 SNS로 유출됐다"라며 "이후 온라인 커뮤니티 등을 중심으로 확산됐다"라고 설명했다.

이어 "국민의 생명과 재산을 보호하며 누구보다 모범이 되어야 할 소방공무원이 내부 문건을 외부로 유출했다는 사실은 매우 부끄럽고 실망스럽다"라며 "문건을 유출한 내부자에 대한 조사를 진행 중이고 사실관계가 확인될 경우 엄중하게 문책할 예정이다"라고 덧붙였다.
 

안경달 gunners92@mt.co.kr

안녕하세요 머니S 기자 안경달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155.02하락 7.1613:22 11/18
  • 코스닥 : 668.16하락 0.3513:22 11/18
  • 원달러 : 1163.50하락 3.113:22 11/18
  • 두바이유 : 63.30상승 1.0213:22 11/18
  • 금 : 61.93하락 0.5413:22 11/18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