프로야구장 응원용 막대풍선서 유해물질 검출

 
 
기사공유
/사진=뉴스1 DB

프로야구단 공식 쇼핑몰에서 판매되는 응원용 막대풍선과 어린이용 야구용품에서 유해물질이 검출됐다.

한국소비자원은 17일 프로야구단 공식 온·오프라인 쇼핑몰과 야구장 인근 노상에서 판매하는 야구 관련 용품 34개를 대상으로 조사한 결과를 발표했다. 조사 대상은 공식 쇼핑몰에서 파는 응원용 막대풍선 10종, 어린이용 글러브 9종, 소프트볼 10종에 야구장 인근 노상에서 파는 막대풍선 5종이다. 

조사 결과 어린이제품 안전기준을 초과하는 프탈레이트 가소제(내분비계 장애 유발 가능)와 유해 중금속이 검출됐다. 응원용 막대풍선은 조사대상 15개 제품 중 공식쇼핑몰 판매 7개와 노상판매 5개 등 12개 제품에서 프탈레이트계 가소제가 0.2%~30.2% 검출됐다. 공식쇼핑몰 판매 6개, 노상판매 5개 등 11개 제품에서는 카드뮴이 601㎎/㎏~756㎎/㎏ 수준으로 검출됐다.

이는 ‘어린이제품 공통 안전기준’(프탈레이트계 가소제 0.1% 이하, 카드뮴 75㎎/㎏ 이하)을 각각 최대 302배, 10배 이상 초과한 것으로 어린이가 사용할 경우 유해한 수준이다. 프탈레이트계 가소제는 내분비계 교란 물질로 간과 신장을 손상하고 카드뮴 역시 신장 및 호흡기계 부작용을 일으킨다. 그러나 ‘14세 이상 사용 가능’, ‘성인용’ 등의 표기 없이 어린이에게 판매되고 있었다.

유해물질이 검출된 공식 응원용 막대풍선은 SK 와이번스, 두산 베어스, 한화 이글스, 키움 히어로즈, KIA 타이거즈, 롯데 자이언츠, LG 트윈스, KT 위즈 구단 등 프로야구단 대다수가 해당됐다. 구단별로 보면 한화이글스 공식 쇼핑몰에서 판매되는 제품에서 기준치의 302배에 달하는 프탈레이트계 가소제가 검출됐고 기아 타이거즈(184배), SK 와이번스(167배) 등의 순으로 많이 검출됐다.

프로야구단 공식 쇼핑몰에서 판매되고 있는 어린이용 글러브에서도 유해물질이 검출됐다. 조사대상 9개 제품 중 2개 제품에서 프탈레이트계 가소제가 안전기준(0.1%)을 최대 83배(최소 1.5%~8.3%) 초과해 검출됐다. 4개 제품에서는 납 안전기준(300㎎/㎏ 이하)을 최대 3배(최소 668㎎/㎏~최대 956㎎/㎏) 초과한 것으로 나타났다.

아울러 프로야구단 공식 쇼핑몰은 품명, 모델명, 제조자명 등의 일반 표시사항과 안전기준에 적합함을 나타내는 KC마크를 표기하도록 한 규정도 지키지 않았다. 조사대상 어린이용 글러브 및 소프트볼 19개 전 제품이 일반 표시사항을 전부 또는 일부 누락했고 17개(어린이글러브 7개, 소프트볼 10개) 제품은 KC마크를 표기하지 않아 개선이 필요한 것으로 나타났다.

한국소비자원은 "이번 조사에서 유해물질이 기준을 초과해 검출됐거나 표시가 부적합함한 어린이용 글러브 및 소프트볼을 제조·수입·판매하는 사업자에게 해당 제품의 판매 중지 및 회수 또는 표시개선을, 응원용 막대풍선을 제조·수입·판매하는 사업자에게는 어린이 대상 판매 중지 및 어린이 제품에 준하는 품질개선을 권고했다"고 밝혔다.

이어 "해당 사업자는 이를 수용하여 자발적으로 개선하기로 했다"며 "국가기술표준원에는 관련 어린이제품에 대한 관리·감독 강화를 요청할 계획"이라고 덧붙였다.
 

김경은 silver@mt.co.kr

머니S 산업팀 김경은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50%
  • 50%
  • 코스피 : 2101.96상승 5.3618:03 11/22
  • 코스닥 : 633.92하락 2.0718:03 11/22
  • 원달러 : 1178.90상승 0.818:03 11/22
  • 두바이유 : 63.97상승 1.5718:03 11/22
  • 금 : 62.13상승 1.6818:03 11/22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