볼보, 첫 전기차 'XC40 리차지' 공개

 
 
기사공유

볼보자동차 최초 양산형 순수 전기차 XC40 리차지. /사진=볼보자동차코리아
볼보자동차의 첫번째 양산형 순수전기차가 그 모습을 드러냈다. 볼보자동차는 현지시각 16일 미국 로스앤젤레스에서 순수 전기차 ‘XC40 리차지’를 공개하고 앞으로의 친환경차 관련 계획 등을 공유했다.

XC40 리차지는 콤팩트 모듈형 플랫폼(CMA)에서 제작된다. 두 개의 모터와 78㎾h 배터리팩으로 구성된 첨단 사륜구동 파워트레인을 채택, 시스템 출력 408마력(300kW), 최대토크 660Nm의 힘을 낸다. 1회 충전으로 400㎞(WTLP) 이상 주행이 가능하다. 배터리는 고속충전 시스템 이용 시 40분 만에 80%까지 충전 가능하다.

여기에 구글의 안드로이드 운영체제를 통합한 차세대 인포테인먼트 시스템을 업계 최초로 탑재했다. 이는 오픈 소스 플랫폼인 안드로이드 오토모티브 OS와 완전히 통합된 형태로 전 세계 개발자들이 실시간 업데이트하는 구글 지도와 구글 어시스턴트, 자동차 어플리케이션 등을 이용할 수 있다. 볼보의 디지털 커넥티드 서비스 플랫폼인 ‘볼보 온 콜’과 통합되면 전력 소비량을 손쉽게 추적할 수도 있다.

하칸 사무엘손 볼보자동차 CEO는 “이미 수차례에 거쳐 볼보자동차의 미래는 전기에 있다고 밝혔다”며 “오늘 우리는 순수 전기차 XC40과 리차지 라인업의 도입 계획을 선보이며 그 중대한 출발의 첫걸음을 내디뎠다”고 말했다.

이날 볼보자동차는 2025년까지 글로벌 판매의 50%를 전기차로, 나머지를 하이브리드 모델로 달성한다는 목표를 다시 한번 확인하고 이를 위한 새로운 액션 플랜을 공개했다.

앞으로 5년간 매년 순수 전기차를 선보이는 것과 동시에 전 라인업에 플러그인하이브리드 옵션을 순차적으로 제공할 예정이다. 2020년 이후에는 일부 국가를 시작으로 전기차와 플러그인하이브리드 등 배터리를 탑재한 충전식 모델들을 통합한 새로운 콘셉트의 모델 라인업 ‘리차지’를 도입할 계획이다.

한편 이번 XC40 리차지 및 리차지 라인업의 도입 계획은 환경을 중요한 가치로 생각하는 브랜드로서 2025년까지 이산화탄소 배출량을 40% 줄이겠다는 볼보자동차의 의지가 반영된 조치다.

 

이지완 lee88@mt.co.kr

머니S 산업2팀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162.18상승 22.9518:01 11/15
  • 코스닥 : 668.51상승 5.218:01 11/15
  • 원달러 : 1166.60하락 3.118:01 11/15
  • 두바이유 : 63.30상승 1.0218:01 11/15
  • 금 : 61.93하락 0.5418:01 11/15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