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U+-CJ헬로 결합심사 유보… 교차판매 형평성 때문?

 
 
기사공유
LG유플러스 용산 사옥. /사진=머니S DB
LG유플러스와 CJ헬로의 결합심사가 유보되면서 유료방송시장내 인수합병(M&A)이 새로운 국면에 접어들었다.

17일 공정거래위원회에 따르면 지난 16일 전원회의를 통해 LG유플러스의 CJ헬로 기업결합(인수)건 결정을 유보했다.

앞서 이동통신업계와 일부 매체에서는 조건부 승인이 유력할 것으로 내다봤다. CJ헬로의 알뜰폰사업 부문인 헬로모바일 분리 매각이 심사보고서에서 제외됐고 교차판매의 경우 CJ헬로 유통망에서만 금지한다는 이유에서다.

그러나 공정위는 조건부 승인과 관련해 “일부 매체에서 공정위가 LG유플러스의 CJ헬로 인수에 대한 조건부 승인 결정을 내렸다는 취지의 보도를 했다”며 “공정위는 최종 결정을 내린 사실이 없고 이는 전원회의를 통해 이뤄진다”고 입장을 밝혔다.

업계에서는 LG유플러스와 CJ헬로 인수 유보에 교차판매 금지조항이 변수가 된 것으로 보고 있다.

SK텔레콤은 티브로드 결합심사에서 3년간 상호 서비스 교차판매를 제한하는 조건이 부과됐다. 반면 LG유플러스의 경우 CJ헬로 유통망에서 인터넷(IP)TV를 판매하지 않는 조건을 3개월내 보고하는 것으로 전해졌다. 이를 통해 교차판매 관련 형평성 문제가 제기되면서 공정위 판단에도 영향을 끼쳤을 것이라는 분석이다.

형평성 문제가 제기된 만큼 이달 말이나 다음달 초 열릴 공정위 전원회의에서 두 기업결합 안건이 동시에 다뤄질 것으로 관측됐다. 현재 공정위 측이 유사건을 심의한 후 재합의 하는 방향을 검토한다는 입장인 만큼 SK브로드밴드와 티브로드 합병이 먼저 논의될 가능성도 높아졌다.

통신업계 관계자는 “유료방송업계에 대규모 M&A가 연달아 진행되는 만큼 인수조건에 대한 세밀한 검토가 이뤄지는 모습”이라며 “공정위 판단을 통해 교차판매 금지조항에 대한 기준이 새롭게 마련될 경우 M&A도 속도를 낼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한편 SK텔레콤은 SK브로드밴드와 티브로드의 회사 합병기일을 내년 1월1일에서 3월1일로 연기하는 한편 주식 및 출자증권 취득 예정일도 다음달 7일에서 내년 2월28일로 변경했다고 공시했다.
 

채성오 cso86@mt.co.kr  |  facebook

머니S 채성오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097.10상승 0.513:25 11/22
  • 코스닥 : 631.54하락 4.4513:25 11/22
  • 원달러 : 1177.60하락 0.513:25 11/22
  • 두바이유 : 63.97상승 1.5713:25 11/22
  • 금 : 62.13상승 1.6813:25 11/22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