레드·브라운, 트렌드 컬러를 활용한 가을 스타일링

 
 
기사공유
올 가을에도 한층 더 폭넓은 스펙트럼을 지닌 레드와 브라운 컬러 아이템이 트렌드 컬러로 패션계를 물들일 전망이다.

◆레드의 다양성, 포인트 아이템으로 강렬하게
카디건, 스커트, 스카프, 원피스, 모자, 가방_바버 / 시계_(좌)티쏘, (우)프레드릭 콘스탄트

가을이면 찾아오는 레드의 매력. 이번 시즌에는 특별히 ‘바이킹 레드’ 라는 이름을 더해 고혹적인 분위기로 재탄생했다. 무르익은 자줏빛 와인을 떠올리게 하는 이 컬러는 가을의 정취를 느끼기에 제격이다. 오로지 컬러만으로 강렬한 힘을 발휘하기 때문에, 심플한 가디건이나 니트 하나만으로도 멋스러운 스타일링을 연출할 수 있다. 여기에 톤 다운된 컬러나 무채색, 은은한 체크 패턴 아이템을 매치하면 메인 컬러를 돋보이게 해줄 수 있어 좋다.

옷 뿐만 아니라, 가방이나 머플러와 같은 액세서리도 레드 컬러를 기반으로 된 소재나 디자인이 다양하게 출시되어 선택의 폭이 넓어졌다. 전체적인 스타일링이 어렵게 느껴진다면, 비슷한 톤과 혼합하거나 그러데이션된 패턴 아이템으로 가볍게 시도해보자. 특별한 감각을 더할 손목 시계는 동일한 컬러의 스트랩을 선택하면 유니크함을, 모던한 블랙 컬러를 고른다면 한층 더 세련된 분위기를 줄 수 있다.

◆브라운이 지닌 편안함, 은은하고 자연스럽게
셔츠, 벨트, 바지_바버 / 티셔츠, 모자, 머플러_유니버셜 웍스 / 시계_(좌)미도, (우)프레드릭 콘스탄트
이번 시즌에도 베이지, 브라운으로 이어지는 컬러 트렌드가 계속될 예정이다. 밝은 베이지부터 가을 낙엽을 떠올리게 하는 카멜 브라운, 중후한 딥 브라운 컬러까지. 색의 범위가 넓은 브라운은 누구나 어렵지 않게 소화할 수 있어 사랑받는 컬러다. 무엇보다 스웨이드, 코듀로이 등 가을과 잘 어울리는 따뜻한 소재를 선택하면 컬러들을 더욱 돋보이게 할 수 있다. 서로 다른 소재를 함께 매치하는 것도 색다르게 변신할 수 있는 포인트가 된다.

단, 컬러 톤과 조화를 이루는 것이 중요하다. 같은 브라운이라도 난색과 한색으로 이루어진 톤의 영역을 고려해 어색하지 않도록 균형을 맞추는 것이 좋다. 모자나 머플러와 같은 액세서리를 활용해도 멋스럽다. 시계처럼 드레스업 효과를 주는 아이템도 필수다. 은은한 브라운 워치는 그 자체만으로도 강한 존재감을 드러내기 충분하다.
 

강인귀 deux1004@mt.co.kr

출판, 의료, 라이프 등 '잡'지의 잡을 담당합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139.23상승 16.7823:59 11/14
  • 코스닥 : 663.31상승 1.4623:59 11/14
  • 원달러 : 1169.70상승 1.923:59 11/14
  • 두바이유 : 62.28하락 0.0923:59 11/14
  • 금 : 62.47상승 0.9923:59 11/14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