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지원, 김정은 동물학대 지적에 “승마는 스포츠일 뿐”

 
 
기사공유
북한 노동신문이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백마를 타고 백두산 정상에 올랐다고 지난 16일 보도했다. /사진= 뉴시스(출처=노동신문)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백마를 타고 첫눈을 맞으며 백두산 정상에 오른 것을 두고 '동물 학대'라는 주장이 나온 가운데 박지원 '변화와 희망의 대안정치연대' 의원이 '승마는 스포츠'라며 일축했다.

김 위원장은 지난 16일 백마를 타고 첫눈을 맞으며 백두산 정상에 오른 뒤 삼지연 등을 시찰했다. 해당 사실이 노동신문 등에 보도되며 알려졌고, 전여옥 전 새누리당 의원 등은 이를 두고 '동물학대'라는 주장을 펼쳤다.

전 전 의원은 같은날 본인의 블로그에 김 위원장의 백두산 방문 사진을 올리고 "'오지(5G)'와 '삼디(3D)'시대에 웬 말 타고 달리기인가? 제 생각에는 북한 에너지 난이 몹시 심각한 것 아닌가? 그렇지 않음 최소한 130㎏가 된다는 김정은이 말 타고 백두산까지?"라고 비판했다.

이어 "이것은 분명한 동물학대다. 영산의 영기 운운하지만 제가 보기엔 꼭 '마적떼 두목' 같다"면서 "전세계가 보고 배를 잡고 웃을 '망신 쇼'"라고 힐난했다.

박 의원은 이를 두고 "(김 위원장의 백두산 방문을) 동물 학대라고 폄하하는 사람들도 있는데, 승마는 역사 깊은 스포츠다"라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승마하는 모든 사람들은 다 동물 학대 하냐"고 반문했다.

그는 김 위원장이 백마를 타고 백두산을 방문한 데 대해선 "북미 실무회담이 연말까지는 열린다고 보는데 (회담에 앞서 북한측이 미국에게 제재해제 등을 요구하는) 강한 메시지를 보낸 것"으로 해석했다.
 

김현준 hjsoon@mt.co.kr

안녕하세요. 이슈팀 김현준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160.69하락 1.4918:02 11/18
  • 코스닥 : 669.34상승 0.8318:02 11/18
  • 원달러 : 1164.50하락 2.118:02 11/18
  • 두바이유 : 63.30상승 1.0218:02 11/18
  • 금 : 61.93하락 0.5418:02 11/18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