백해련·박주민, ‘JK 카톡방 의혹’ 지적 “일반적 수사 절차에 맞는 일인가”

 
 
기사공유
박주민 더불어민주당 의원(가운데)이 17일 서울 서초구 대검찰청에서 열린 국회 법제사법위원회의 대검찰청에 대한 국정감사에서 한동훈 반부패 강력부장에게 질의를 하고 있다. /사진=머니투데이
조국 전 법무부 장관 관련 수사를 지휘하고 있는 한동훈 대검찰청 반부패강력부장(검사장)은 일명 JK라는 제목의 카톡방을 운영했다는 의혹에 대해 "(조 전 장관 수사 관련) 언론의 주요 기사를 공유하는 카톡방이 있던 것은 사실"이라고 밝혔다.

한 검사장은 17일 오후 서울 서초동 대검찰청에서 열린 국회 법제사법위원회 국정감사에 출석해 'JK카톡방 나머지 참여자들이 누구냐'고 추궁하는 백혜련 더불어민주당 의원의 질의에 "송경호 중앙지검 3차장과 중앙지검 부장급 인사들이 참여했다. 지금은 없어진 방"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백 의원은 이날 국정감사에서 지난 7일 서울중앙지검 국정감사장에서 언론에 포착된 송 차장의 스마트폰 화면을 공개했다. 이 화면에는 JK라는 이름의 단체 카카오톡 대화방과 '차라리 하루 밀리더라도 차라리 무리스러운 쇼라는걸 보이는게....'라는 메시지가 보인다.

한 검사장은 "언론 주요 기사를 공유하거나 SNS의 동향을 확인하는 방이었다"며 "수사와 관련해 어떤 여론이 있는지 파악할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나머지 카톡방 참여자에 대해서도 "(조 전 장관 관련) 수사 관계자다. 특별히 불법적인 행동을 하지 않았다"고 일축했다.

백 의원이 해당 카톡방이 사라졌다는 의혹을 제기하며 "핸드폰을 꺼내 보여달라"고 요구했다. 이에 한 검사장은 "지금은 (해당 카톡방이) 없다"고 답했다. 그러자 백 의원은 "더 의심스럽지 않냐"며 "조 전 장관 관련 수사가 마무리되지 않았는데 왜 없앴냐"고 목소리를 높였다.

한 검사장은 "다른 카톡방도 많다. 필요에 따라 없애고 만든다"며 "방을 없애고 만드는 것이 크게 이상한지 의문"이라고 반박했다.

같은 당 박주민 의원도 "카톡방 이야기의 취지는 서울중앙지검이 수사 중임에도 사실상 대검찰청이 모든 수사를 주도하는 것 아니냐는 의문에 대한 것"이라며 "일반적 수사 절차나 방식의 보고체계에 부합하는 것이 맞냐"고 따졌다.

박 의원은 "카톡방의 제목이 JK라고 돼 있는데 조국의 약자가 아니냐. 사실상 조국 관련 수사를 대검찰청이 챙기기 위한 방"이라고 비판했다.
 

김현준 hjsoon@mt.co.kr

안녕하세요. 이슈팀 김현준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122.45하락 18.4718:01 11/13
  • 코스닥 : 661.85하락 3.2918:01 11/13
  • 원달러 : 1167.80상승 718:01 11/13
  • 두바이유 : 62.06하락 0.1218:01 11/13
  • 금 : 62.16상승 1.0118:01 11/13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