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신환의 경고 “조국 사태보다 더 심각한 일 다가올 것”

 
 
기사공유
오신환 바른미래당 의원이 17일 서울 서초구 대검찰청에서 열린 국회 법제사법위원회의 대검찰청에 대한 국정감사에서 윤석열 검찰총장에게 질의하고 있다. /사진=뉴스1
오신환 바른미래당 원내대표가 17일 "우리가 지난 66일 조국 블랙홀에 빠져있었는데 조국 장관의 사퇴로 일단 블랙홀에서 빠져나오는 감이 있다"며 "하지만 돌아보면 지금 현재 우리의 경제와 안보상황이 굉장히 어렵다"고 우려했다.

오 원내대표는 이날 오전 국회에서 열린 '국감대책회의'에서 "조국 사태보다 심각한 일이 시시각각 다가온다"며 "대통령이 엉뚱한 소리를 하며 안일하게 대처하면 조국 심판론에 비할 바 아닌 경제심판론이 문 정부를 덮칠 것"이라고 말했다.

오 원내대표는 "어제 한국은행이 기준금리를 석달만에 다시 인하했다. 연 1.25%로 역대 최저치"라며 "한은의 기준금리 인하는 최근 경기침체를 반영하는 것이다. 이주열 한은 총재는 올해 경제성장률 전망치가 2.2%를 달성하기 어렵다고 했고 IMF(국제통화기금)도 올해 경제성장률을 2.0%로 에측했다"고 전했다.

그는 "그런데도 문 대통령은 우리 경제가 올바른 방향으로 간다고 딴소리를 한다"며 "경제수석은 한술 더 떠서 한국경제가 선방하는데 경제위기 언급은 무책임하다며 황당한 소리를 한다"며 "위기를 두고 위기가 아니라고 거짓말하는 것이 진짜 무책임하다"고 질타했다.

그러면서 "문 정부의 고용상황 거짓말은 1년 내내 멈추지 않는다"며 "음식과 숙박업, 노인 일자리만 늘고 제조와 금융 일자리는 속절없이 감소하는데 고용 양과 질이 함께 개선된다며 국민의 눈과 귀를 속인다"고 비판했다.

오 원내대표는 또 "북한의 움직임도 심상치 않다. 올해들어 동해에 단거리 미사일이 수차례 발사되고 최근 SLBM(잠수함발사탄도미사일)을 쏘며 도발을 확대한다"며 "그런데 문 정부는 북한에 한마디 항의도 못하고 눈치만 본다"고 지적했다.

그는 "문 대통령은 현 상황을 냉철하게 인식해야 한다. 유화책으로 대응하면 북한 비핵화와 한반도 평화정착은 오리무중 상황에 빠져들 것"이라며 "북한 도발에 당당하게 대응해야 한다. 안전하게 돌이킬 수 없는 핵 폐기 없이는 보상과 지원은 없다고 밝혀야 한다. 그것이 국익을 지키는 일이다"라고 강조했다.
 

김현준 hjsoon@mt.co.kr

안녕하세요. 이슈팀 김현준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50%
  • 50%
  • 코스피 : 2122.45하락 18.4718:01 11/13
  • 코스닥 : 661.85하락 3.2918:01 11/13
  • 원달러 : 1167.80상승 718:01 11/13
  • 두바이유 : 62.06하락 0.1218:01 11/13
  • 금 : 62.16상승 1.0118:01 11/13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