잠실로 향하는 영웅들…키움, SK에 10-1 대승 'KS 진출'

 
 
기사공유
키움 히어로즈 타자 이정후가 17일 서울 고척돔구장에서 열린 2019 KBO리그 SK 와이번스와의 플레이오프 3차전 경기에서 5회말 김규민의 적시타에 홈을 밟은 뒤 선수들과 기뻐하고 있다. /사진=뉴스1

반전은 없었다. 키움 히어로즈가 압도적인 경기력으로 한국시리즈 진출에 성공했다.

키움은 17일 서울 고척돔구장에서 열린 2019 KBO리그 SK 와이번스와의 플레이오프 3차전 경기에서 10-1 대승을 거뒀다.

앞서 지난 14일부터 이틀 간 인천에서 열렸던 1, 2차전을 모두 가져갔던 키움은 이날 경기 승리로 한국시리즈 진출을 확정지었다.

초반 기회는 오히려 SK에게 찾아왔다. 이날 키움 유격수로 선발출전한 김하성이 송구실책을 범하며 선두타자 배영섭이 살아나갔다. 이어 제이미 로맥의 안타와 김강민의 볼넷으로 2사 만루 찬스가 만들어졌지만 키움 선발 에릭 요키시가 이재원을 땅볼로 돌려세우며 무산됐다.

SK는 3회초에도 2사 2, 3루의 기회를 맞았지만 김강민이 3구만에 포수 스트라이크 낫아웃으로 물러나면서 점수로 바꾸지 못했다.

SK의 저항을 넘긴 키움은 3회부터 무서운 타격감을 뽐냈다. 김규민이 안타를 친 뒤 김혜성과 서건창이 삼진으로 돌아섰다. 그러나 김하성이 볼넷으로 걸어나가더니 이정후가 주자를 모두 불러모으는 싹쓸이 적시 2루타로 선취점을 뽑아냈다. 분위기를 탄 키움은 이어진 타석에서 박병호가 이정후까지 안타로 불러들였고 4회말 1사 3루 상황에서 김규민이 다시 적시타를 때리며 4-0까지 격차를 벌렸다.

SK는 5회초 2사 1, 2루에서 이날 4번타자로 출전한 정의윤의 적시타가 터지며 1점을 만회했지만, 5회 키움에게 무려 5점이나 허용하며 사기가 크게 꺾였다. 키움은 7회 김규민이 다시 1타점 적시타를 때리며 승부에 쐐기를 박았다.
17일 서울 고척돔구장에서 열린 2019 KBO리그 플레이오프 3차전 경기에서 키움 히어로즈를 상대로 선발 등판한 SK 와이번스 투수 헨리 소사. /사진=뉴스1

이날 무거운 기대를 안고 마운드에 선 SK 선발투수 헨리 소사는 강점이었던 빠른볼의 구속이 급격히 떨어지며 3이닝 5피안타 4실점으로 조기 강판됐다. 반면 키움 선발 요키시는 포수 이지영과의 환상적인 호흡과 위기관리 능력을 앞세워 4.2이닝 6탈삼진 1실점으로 SK의 예봉을 차단했다.
 

안경달 gunners92@mt.co.kr

안녕하세요 머니S 기자 안경달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162.18상승 22.9518:01 11/15
  • 코스닥 : 668.51상승 5.218:01 11/15
  • 원달러 : 1166.60하락 3.118:01 11/15
  • 두바이유 : 63.30상승 1.0218:01 11/15
  • 금 : 61.93하락 0.5418:01 11/15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