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산된 염경엽의 '승부수'… 침체된 팀 회생 실패

 
 
기사공유
키움 히어로즈와의 플레이오프 3차전에 2루수로 깜짝 선발 출전한 SK 와이번스 야수 정현은 2타수 무안타에 실책까지 기록하며 아쉬운 모습을 보였다. /사진=뉴스1

위기에 몰렸던 SK 와이번스가 염경엽 감독의 승부수에도 끝내 한국시리즈 진출에 실패했다.

SK는 17일 서울 고척돔구장에서 열린 2019 KBO리그 키움 히어로즈와의 플레이오프 3차전 경기에서 투수진의 난조와 타자들의 침묵이 더해져 1-10 대패를 당했다.

앞서 인천에서 열린 1, 2차전을 모두 패했던 SK는 이날 경기 패배로 한국시리즈 진출에 실패, 올 시즌을 마감하게 됐다.

염경엽 SK 감독은 이날 경기를 앞두고 야수진에 대대적인 변화를 가했다. 지난 2경기에서 대타 자원으로 활용됐던 배영섭과 정의윤이 각각 1번과 4번 타순으로 선발 라인업에 이름을 올렸다.

주로 4번타자로 기용됐던 외국인 타자 제이미 로맥은 이날 2번으로 이동했고 2루수에는 지난 2경기에 나섰던 최항 대신 정현이 들어왔다. 2차전에서 4타수 2안타(1홈런) 4타점으로 부활포를 쏘아올렸던 한동민은 선발 명단에서 제외됐다.

그러나 이러한 대대적인 승부수는 큰 효과를 보지 못한 채 빛을 바랬다. 특히 2루수로 나선 정현은 깜짝 출전이었음에도 시즌 타율 0.079의 부진을 극복하지 못한 채 2번의 타석에서 침묵했다. 5회말에는 김혜성의 땅볼 타구를 제대로 잡아내지 못하며 실책을 기록, 그 사이 3루주자 송성문이 홈을 밟아 추가점을 기록했다.

여기에 선발로 나섰던 배영섭과 정의윤도 각각 4타수 1안타에 그치며 침체된 팀 분위기를 되돌리는데 실패했다. 정의윤의 안타가 이날 SK의 유일한 적시타였지만 나머지 타석에서는 모두 힘없이 물러났다. 2번으로 자리를 옮긴 로맥만이 5타수 2안타로 상위 타선에서 분전했을 뿐 최정, 김강민 등 기존 주전들까지 전부 무안타로 침묵하며 SK는 쓸쓸히 가을의 최종 관문 코앞에서 돌아서야 했다.
 

안경달 gunners92@mt.co.kr

안녕하세요 머니S 기자 안경달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100%
  • 코스피 : 2096.60하락 28.7218:01 11/21
  • 코스닥 : 635.99하락 13.8818:01 11/21
  • 원달러 : 1178.10상승 818:01 11/21
  • 두바이유 : 62.40상승 1.4918:01 11/21
  • 금 : 60.45하락 1.4118:01 11/21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