설리 동향보고서 유출은 소방공무원… 사과 불구 '비난'

 
 
기사공유
설리 동향보고서. 사진은 가수 겸 배우 설리. /사진=안경달 기자

경기도소방당국이 가수 겸 배우 설리의 사망 동향보고서 유출과 관련 대국민 사과문을 발표한 가운데 네티즌의 반응이 주목받고 있다.

경기도소방재난본부는 17일 기자회견은 열고 "119구급대의 활동 동향보고서, 이른바 설리 동향보고서 유출 경위에 대한 자체 조사를 실시한 결과, 이 문건은 동향 보고를 내부적으로 공유하는 과정에서 14일 오후 3시 20분쯤 한 직원에 의해 SNS로 유출됐고, 이후 온라인 커뮤니티 등으로 확산됐다"며 "국민께 진심으로 사과한다"고 밝혔다.

정요안 청문감사담당관은 "유가족과 국민 여러분께 진심으로 사과의 말씀을 드린다며 "공직자로서 모범을 보여야 할 소방공무원이 내부 문건을 외부로 유출했다는 사실이 매우 부끄럽고 실망스럽다"고 덧붙였다..

또 "국민의 생명과 재산을 보호하며 누구보다 모범이 돼야 할 소방공무원이 내부 문건을 외부로 유출했다는 사실은 매우 부끄럽고 실망스럽다"며 "문건을 유출한 내부자에 대한 조사를 진행 중이고, 사실관계가 확인될 경우 엄중하게 문책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지난 14일 가수 설리(최진리)가 성남시 수정구의 한 전원주택 2층에서 숨진 채 발견됐다. 신고자는 매니저로 전날 설리와 통화 후 연락이 되지 않자 주거지에 방문했던 것으로 알려졌다.

타살의 흔적은 발견되지 않아 설리가 극단적인 선택을 한 것으로 추측되고 있다. 현장에서 유서는 아니지만 그의 심경이 담긴 자필 메모가 발견됐으며 내용은 공개되지 않을 예정이다.

설리 동향보고서를 소방관계자가 유출한 것으로 알려지자 네티즌들은 "인간에 대한 예의가 아니다"라며 곱지 않은 시선을 보내며 질타를 하고 있다.

네티즌들은 "m****그냥 올린 사람이 직접 나와서 사과하세요 마지막 가는길 참..." o****왜 가는 길마저 편하게 가지 못하게 그러는지...고인을 예쁜 모습이었던 그대로 기억하며 조용히 보내는것이 한 인간에 대한 예의아닌가."라고 비난했다.
 

김유림 cocory0989@mt.co.kr

머니S 생활경제부 김유림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095.64하락 0.9613:30 11/22
  • 코스닥 : 630.73하락 5.2613:30 11/22
  • 원달러 : 1177.60하락 0.513:30 11/22
  • 두바이유 : 63.97상승 1.5713:30 11/22
  • 금 : 62.13상승 1.6813:30 11/22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