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좌고우면' 뜻 뭐길래?…윤석열 검찰총장 조국 수사 '집중'

 
 
기사공유
좌고우면. 사진은 윤석열 검찰총장. /사진=임한별 기자

18일 ‘좌고우면’에 대한 누리꾼들의 관심이 쏠리고 있다. '좌고우면'(左顧右眄)은 왼쪽을 둘러보고 오른쪽을 곁눈질로 자세히 살핀다는 뜻으로, 앞뒤를 재고 망설이는 것을 이르는 말이다. 이는 검찰이 조 전 장관에 대한 수사를 흔들림 없이 진행하겠다는 의지를 드러낸 것으로 풀이된다.

앞서 윤석열 검찰총장이 17일 대검찰청 국정감사에서 "좌고우면 하지 않고 수사하겠다"고 말하며 '좌고우면' 뜻에 관심이 쏠리고 있다.

이날 서울 서초동 대검찰청 15층에서 열린 국회 법제사법위원회의 대검찰청 국감에서 윤 총장은 조국 전 법무부 장관 관련 수사에 대한 여야 의원의 질의에 "법과 원칙에 따라 엄정하게 수사하고 드러난 대로 결론을 내 드리겠다. 수사를 제대로 하지 못할까 하는 걱정을 하시는 게 아닌가 싶은데 걱정하지 마시라"고 답했다.

이어 "저희들은 좌고우면하지 않고 어떤 사건이든 원칙대로 처리하고 있고, 앞으로도 그렇게 할 생각"이라고 밝혔다.

한편 윤 총장은 이날 자신을 향한 여론에 대해 "저희들이 어떤 일을 할 때 비판하는 여론에 대해 겸허히 받아들여 일하는데 반영하고, 또 저희를 응원하는 분들에 대해 감사하는 마음으로 생각하며 일할 뿐이다"라고 말했다.
 

김유림 cocory0989@mt.co.kr

머니S 생활경제부 김유림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100%
  • 0%
  • 코스피 : 2153.24하락 7.4518:03 11/19
  • 코스닥 : 662.53하락 6.8118:03 11/19
  • 원달러 : 1167.60상승 3.118:03 11/19
  • 두바이유 : 62.44하락 0.8618:03 11/19
  • 금 : 62.84상승 0.9118:03 11/19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