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D 도로망·하이퍼 튜브… '미래 도로기술' 개발전략 수립

 
 
기사공유
2030년에는 조립식 도로 건설이 가능해지고 무인으로 시설물을 점검하는 시스템이 구축될 전망이다. 지하와 지상을 넘나드는 입체도로망(3D)과 도심형 초고속 이동튜브(Urban Hyper Tube)를 이용한 이동도 가능해질 수 있다.

18일 국토교통부가 빅데이터와 인공지능(AI), 사물인터넷(IOT) 등 4차 산업기술이 접목된 미래 도로를 구현하기 위한 '도로 기술개발 전략안(2021~2030년)'을 수립했다고 밝혔다.

미국, 일본 등은 도로의 장수명화, 입체도로망, 친환경 에너지 생산을 위한 투자를 지속하고 있다.

미래 도로는 안전과 편리성을 강화해 교통사고 사망자 수가 30% 줄어들고 혼잡구간도 30% 해소될 전망이다. 또한 도로 유지 관리비용과 소음이 각각 30%, 20% 줄어들고 미세먼지 등 유해물질이 15% 감소할 것으로 보인다.

차량이 도로를 이동하면서 전기에너지를 생산하고 전기차가 도로 위를 고속주행하면서 무선 충전되는 되는 인프라도 구축될 전망이다. 태양광 에너지를 이용한 자체 발열, 발광형 차선을 개발해 강우와 폭설 시에도 차선을 인식할 수 있는 한편 빅데이터를 분석해 재난이 잦은 도로를 효과적으로 보강하는 체계도 만들어진다. 노후 도로 포장을 조립식으로 신속하게 교체할 수 있도록 하는 기술 기반도 마련된다.

국토부는 기술의 시급성과 기술간 연계 관계, 연구개발 사업비 규모 등을 고려해 기획 연구를 진행할 방침이다. 김용석 도로국장은 "우리의 삶과 가장 밀접한 기반시설로서 이번 도로 기술개발 전략안을 기반으로 우수한 연구개발 성과를 유도해 도로가 국민에게 한걸음 더 다가갈 수 있는 계기가 되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김노향 merry@mt.co.kr  |  facebook

안녕하세요. 머니S 산업2팀 김노향 기자입니다. 부동산·건설과 관련한 많은 제보를 부탁드립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140.92상승 16.8318:03 11/12
  • 코스닥 : 665.14상승 3.7718:03 11/12
  • 원달러 : 1160.80하락 618:03 11/12
  • 두바이유 : 62.18하락 0.3318:03 11/12
  • 금 : 61.15상승 0.2718:03 11/12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