개인형 퇴직연금 절반은 '0원'… 깡통계좌 어쩌다 늘었나

 
 
기사공유
/사진=이미지투데이
개인형 퇴직연금(IRP) 계좌 전체의 절반에 가까운 172만여개가 적립금이 없는 '깡통계좌'인 것으로 나타났다.

국회 정무위원회 소속 정재호 의원(더불어민주당)은 금융감독원으로부터 제출받은 IRP 금액대별 계좌 현황(지난 7월말 기준)에 따르면 적립금이 한 푼도 들어있지 않은 깡통계좌가 172만7980개로 전체의 45.8%를 차지한다고 18일 밝혔다.

IRP는 2012년 근로자퇴직급여보장법이 개정되면서 도입됐다. 퇴직급여를 본인 명의 계좌에 적립해 55세 이후 연금화할 수 있도록 한 제도다. 퇴직연금제도 가입자에 한해 운영하다가 2017년 법 개정 이후 단시간 근로자, 자영업자 등 소득이 있는 모든 취업자들은 가입이 가능해졌다. 

IRP 깡통계좌는 2017년 8월말 기준 154만884개, 지난해 8월 말 165만6688개에 이어 올해도 늘어난 것이다. 정 의원은 "금융사들이 외형적 성장에만 매달려 판매 직원을 통해 고객에게 불필요한 계좌를 개설하고 있는 것"이라며 "실적 올리기에 급급한 금융사 직원들의 진흙탕 마케팅의 결과"라고 비판했다.

이어 그는 "금감원의 감시 의무를 강조하는 한편 IRP 운용사들도 저조한 수익률 등의 문제를 자성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이남의 namy85@mt.co.kr

안녕하세요. 머니S 금융팀 이남의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153.24하락 7.4518:03 11/19
  • 코스닥 : 662.53하락 6.8118:03 11/19
  • 원달러 : 1167.60상승 3.118:03 11/19
  • 두바이유 : 62.44하락 0.8618:03 11/19
  • 금 : 62.84상승 0.9118:03 11/19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