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원효 심경, "다음 생엔 제 아들로…" 보는 이들 '뭉클'

 
 
기사공유
개그맨 김원효의 어린 시절과 그의 아버지 김용규씨. /사진=김원효 인스타그램 캡처

개그맨 김원효가 부친상에 대한 심경을 밝혔다.

김원효는 18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아버지, 지나고 나면 후회할 걸 알면서도 하지 못했던 일들이 너무 많아 정말 괴로웠다"라는 말로 시작하는 장문의 글을 게재했다.

해당 게시물에서 김원효는 "잘 가셨지요? 정말 착하게만 살다가셨다. 모두 인정할만큼 순수하게"라며 "왜 그러셨냐. 그냥… 거친 세상… 막 한번 살아보시지…"라고 말했다.

이어 "아버지, 낳아주시고 키워주시고 너그럽게 늘 인정해주시고 자랑스러워 해주셔서 감사했다"라고 감사인사를 전했다.

또 "이번 생에는 저의 아버지셨지만 다음생에는 제 아들로 태어나주시라. 제가 미친듯이 사랑해드리겠다"라며 "언젠가는 다시 만날 그 날을 기다리며…잠시 안녕… 사랑한다"라고 뭉클한 마음을 밝혔다.

끝으로 김원효는 "위로해 주신 모든 분들께 감사의 인사 올린다"고 덧붙였다.

앞서 지난 14일 김원효의 소속사 생각을보여주는엔터테인먼트 측은 김원효의 부친 김용규씨(그레고리오)가 14일 별세했다고 밝혔다.

한편 김원효는 개그우먼 심진화와 결혼 후 최근 채널A '아빠본색'에서 부친이 투병 중인 사실을 알렸다. 이후 지난 11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을 통해 메시지 답장을 하지 않는 아버지에 대해 안타까운 마음을 전해 보는 이들의 심금을 울렸다. 
 

안경달 gunners92@mt.co.kr

안녕하세요 머니S 기자 안경달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100%
  • 0%
  • 코스피 : 2126.35상승 2.2612:28 11/12
  • 코스닥 : 662.13상승 0.7612:28 11/12
  • 원달러 : 1164.10하락 2.712:28 11/12
  • 두바이유 : 62.18하락 0.3312:28 11/12
  • 금 : 61.15상승 0.2712:28 11/12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