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승기] "속도 폭발, 충분한 자격"… 메르세데스-AMG 'GT 4도어 63S'

 
 
기사공유
메르세데스-AMG GT 4도어 63S. /사진=메르세데스-벤츠코리아
그저 가속페달을 살짝 밟았을 뿐이다. 강력한 엔진 사운드에 전율이 느껴진다. 아직 달리지 않았지만 계속해서 속도를 내고 있었던 것 같은 착각마저 든다. 드디어 출발, 멈춰있던 차는 눈 깜빡할 사이에 시속 100㎞ 이상에 도달한다. 주체할 수 없는 속도에 정신이 혼미해진다. 정신을 자리고자 고개를 좌우로 흔든다. 정신을 차리면 또 한번 놀란다. 이런 안정적인 승차감은 뭐지...

메르세데스-벤츠의 고성능 브랜드인 AMG가 독자개발한 세 번째 작품 ‘GT 4도어 쿠페’의 상위모델 63 S 4MATIC+를 경기도 용인에 위치한 AMG 스피드웨이에서 만났다. 서킷을 몇바퀴 도는 짧은 경험이었지만 그 가치와 매력은 충분히 전달됐다.

첫 만남에서 시선을 사로잡은 부분은 전면부를 장식한 커다란 파나메리카나 그릴이다. 육중하면서도 날렵한 느낌을 준다. 마치 한 마리의 상어가 누워있는 느낌이다. 길이 5050㎜, 너비 1955㎜, 높이 1455㎜로 체격은 확실히 건장하다. 제원상으로 보면 포르쉐의 파나메라보다 좀더 크다.

그릴 위 보닛에는 두 개의 굵은 선이 사선으로 떨어진다. 이 부분만 봐도 ‘정말 강력하겠구나’라는 생각이 든다. 상황에 따라 즉각 반응해 공기저항을 줄여주는 셔터가 장착된 액티브 에어패널도 눈에 띈다. 후면부의 가로형의 얇은 리어램프는 차체를 더욱 낮아 보이게 한다. 독특한 디퓨저 디자인, 사다리꼴 모양의 테일 파이프가 있는 트윈 파이프 배기 시스템도 매력적이다.
메르세데스-AMG GT 4도어 63S 내부. /사진=이지완 기자
실내는 2개의 12.3인치 고해상도 디스플레이로 이뤄진 와이드 스크린 콕핏, 새로운 슈퍼스포츠 콘셉트의 계기판 디스플레이가 적용돼 시인성이 매우 뛰어나다. 고성능 모델답게 스티어링휠은 D컷 형태를 갖는다. V8엔진을 형상화한 세련된 배열의 센터콘솔은 인상적이다.

고성능 DNA를 품은 AMG답게 강력한 성능은 두말하면 입이 아프다. 심장은 4.0ℓ V8 바이터보 엔진(M177)이고 MCT 9G 9단 변속기가 맞물린다. 최고출력 639마력, 최대토크 91.7㎏·m의 힘을 낸다. 한 마디로 속도라는 것이 폭발한다. 제로백(정지상태에서 시속 100km까지 소요되는 시간)이 단 3.2초에 불과하다. 포르쉐 파나메라 터보의 제로백이 3.8초인 것을 감안하면 그저 놀라울 따름이다.

주행모드는 스포츠+로 놨다. 컴포트, 스포츠, 스포츠+, 레이스 등이 있지만 안전상의 문제로 스포츠+ 이상 허용할 수 없다는 인스트럭터의 권고가 있었다. 가속이 점차 붙을수록 타닥거리는 소리와 함께 온몸에 전기가 짜릿하게 흘렀다. 브레이크의 응답성도 수준급이고 급격한 방향전환에도 차체가 흔들리지 않고 안정적이었다.

직선과 곡선구간이 연달아 이어진 서킷 주행이었지만 이 차를 온전히 이해하기에 짧은 시간임은 분명했다. 그저 아쉬울 따름이다. 짧은 만남이었지만 확실히 느낀 것은 있다. 이 차는 도로 위의 레이스카로 불릴 자격이 충분하다.
 

이지완 lee88@mt.co.kr

머니S 산업2팀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139.23상승 16.7818:03 11/14
  • 코스닥 : 663.31상승 1.4618:03 11/14
  • 원달러 : 1169.70상승 1.918:03 11/14
  • 두바이유 : 62.37상승 0.3118:03 11/14
  • 금 : 61.48하락 0.6818:03 11/14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