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BA, 크라우드 펀딩으로 톡톡 튀는 '우수 소공인 브랜드' 육성한다

 
 
기사공유
서울시와 서울시 일자리 창출의 주역인 중소기업지원기관 SBA(서울산업진흥원, 대표이사 장영승)는 경쟁력 있는 소공인 육성을 위해 지난 5월 ‘우수 소공인 유통품평회‘를 통해 선정된 소공인들 중 희망자를 대상으로 ‘크라우드 펀딩’을 지원한다고 밝혔다.

SBA는 경쟁력 있는 제품을 보유한 업체 2곳과 크라우드 펀딩을 위한 새로운 제품을 제작, 해당 제품들은 와디즈와 텀블벅을 통해 11월 3일까지 선보인다.


SBA(광역소공인특화지원센터)는 소공인에게 실질적인 도움을 제공하기 위해 지난 5월 ‘우수 소공인 유통품평회’를 통해 우수 기업을 선별했다. 이후 선정된 기업 각각의 경쟁력을 파악하여 이들이 적합한 유통채널을 개척할 수 있도록 전반적이고 입체적인 지원을 하고 있다.

20년 전통의 양말제조업체 ‘양말장인‘에서는 ‘Back to Basic’이라는 슬로건 아래 기본에 집중한 양말을 제작했다. 시중에 유통되는 일반 양말에 비해 짜임이 견고하고 부드러운 소재를 사용함과 동시에 총 20개 색상의 양말을 제작해 선택의 폭을 높였다.

1990년 한 때 ‘MADE IN KOREA’ 양말은 미국 시장에서 가장 높은 점유율을 차지할 만큼 큰 인기를 누렸지만, 현재는 제3세계 양말에 밀려 10%도 미치지 못하는 점유율을 차지하고 있다. 예전의 영광을 잃은 국내 양말의 품질은 ‘천원’짜리 저가양말의 공세에 맞춰졌으며, 이에 실망한 많은 국내 소비자들은 SPA브랜드들이 중국 및 베트남에서 제조한 양말로 눈을 돌렸다.

가방전문브랜드 ‘퀴스케(QUISQUE)’에서는 ‘발달장애인작가 발굴 프로젝트’를 통해 발굴한 유능한 아티스트들과의 콜라보레이션 작업으로 디자인된 가방 및 의류 제품을 선보인다.

‘발달장애인작가 발굴 프로젝트’는 발달장애를 가진 작가들이 작품에 대한 올바른 권리를 찾고 다양한 작품 활동을 할 수 있도록 돕는 프로젝트로 이번에는 자폐성장애를 지니고 있는 황진호, 황선우 아티스트와 함께 작업을 진행했다.

‘퀴스케’는 장애를 지니고 있는 아티스트의 작품을 제품화하여 질 좋고 의미 있는 제품의 ‘가치소비’를 통해 장애인에 대한 인식을 개선하고자 했다. 또한, 프로젝트를 통해 작가에게 판매 금액에서 러닝 로열티를 제공하며, 작품의 저작권도 지킬 수 있도록 했다.

‘양말장인‘과 ‘퀴스케’ 두 업체 모두 자체 제작공장을 가지고 있는 소공인으로, 중간 유통단계를 생략하고 공장에서 직접 소비자에게 판매함으로써 중간 유통마진을 절약하는 동시에 경쟁력 있는 가격을 책정할 수 있었다.

현재 퀴스케와 양말장인은 H몰, 하프클럽 등 온라인 쇼핑몰에 입점해 있으며, 크라우드 펀딩용 제품은 별도로 기획 제작된다. 

SBA 문구선 산업거점본부장은 “경쟁력 있는 두 업체의 제품을 시작으로 소공인들의 새로운 가능성을 개척하기 위해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면서, “봉제뿐만 아니라 타 업종의 도시형 소공인들이 새로운 유통판로에 적극 진출할 수 있도록 지원역량을 집중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강동완 enterfn@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투데이 미디어그룹 '머니S' 편집국 선임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101.96상승 5.3618:03 11/22
  • 코스닥 : 633.92하락 2.0718:03 11/22
  • 원달러 : 1178.90상승 0.818:03 11/22
  • 두바이유 : 63.97상승 1.5718:03 11/22
  • 금 : 62.13상승 1.6818:03 11/22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