JYJ 김준수 측 "300억 사기 피해? 부친이 맡은 일"

 
 
기사공유
김준수. /사진=씨제스엔터테인먼트 제공

가수 김준수(32)와 그의 아버지가 제주 호텔 매각과 관련해 사기 피해를 주장한 가운데, 김준수 측이 공식입장을 밝혔다.

18일 김준수의 소속사 씨제스 엔터테인먼트 측은 "이 건은 매매에 대한 모든 진행과 고소를 김준수의 부친이 하셨던 건이므로, 소속사 공식 입장은 따로 없다"고 전했다.

앞서 이날 뉴시스는 "김준수 부자가 지난 2017년 1월 진행된 제주의 한 호텔 매매 과정에서 대금 240억원과 인근 부지 근저당권 관련 60억원 등 약 300억원의 사기 피해를 당했다고 주장하고 있다"고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김준수 부자는 2011년 제주 서귀포 강정동 소재 토지를 매입한 뒤 해당 호텔을 지어 운영했다. 이후 김준수 부자는 2017년 1월 한 부동산 업체 측에 호텔 소유권을 넘겼다. 그러나 해당 부동산 처분 등 과정에 속임수가 있었다고 주장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현재 서울 중부경찰서는 경기 분당경찰서에서 사건을 이첩 받아 지난 15일 정씨와 김준수 아버지를 불러 조사를 진행한 것으로 전해졌다.
 

김유림 cocory0989@mt.co.kr

머니S 생활경제부 김유림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100%
  • 코스피 : 2157.01하락 5.1712:07 11/18
  • 코스닥 : 668.33하락 0.1812:07 11/18
  • 원달러 : 1162.90하락 3.712:07 11/18
  • 두바이유 : 63.30상승 1.0212:07 11/18
  • 금 : 61.93하락 0.5412:07 11/18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