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정도는 돼야"… 소형SUV의 새로운 기준 '기아 셀토스'

 
 
기사공유

기아 셀토스. /사진=임한별 기자
기아자동차의 야심작 셀토스가 국내 소형SUV시장을 뒤흔들고 있다. 기존 강자인 티볼리, 코나를 넘어 새로운 기준이 되고 있다.

25일 업계에 따르면 기아 셀토스는 계약일 기준으로 최소 한달 이상을 기다려야 차량을 인도받을 수 있다. 기아차 영업점 관계자는 “계약 시점 기준으로 한달에서 한달반 정도 기다려야 한다”며 “색상, 옵션 상관없이 동일하다”고 말했다.

기아 셀토스는 국내 소형SUV부문에서 가장 뚜렷한 판매실적을 보이고 있다. 지난 7월 공식 출시 후 같은 달 24일 출고되기 시작해 6일 만에 3335대가 팔렸다. 8~9월에는 각각 6109대가 팔리며 단숨에 베스트셀링 모델로 등극했다. 3개월간 누적 판매량은 1만5553대, 누적 계약건수는 2만7000여대에 달한다.

예상을 뛰어넘는 인기에 셀토스를 생산하는 기아차 광주공장도 미소를 짓고 있다. 기아차 광주공장에 따르면 지난달 총 생산량은 3만6355대로 전년 동월 대비 12.3% 늘었다. 지난달 이 공장에서 생산된 셀토스는 총 7150대이다.

국내에서 셀토스의 인기는 당분간 계속될 전망이다. 직영 중고차 기업 K Car(케이카)가 최근 성인남녀 352명을 대상으로 설문조사를 실시한 결과, ‘지금 구매하고 싶은 국산 소형SUV’ 부문에서 기아 셀토스가 25.1%의 지지를 받아 1위를 차지했다.

시장에서는 기아 셀토스의 성공 요인 중 하나로 경쟁력 있는 공간 효율을 꼽는다. 기아차의 준중형SUV 스포티지와 휠베이스를 비교하면 30㎜ 정도 차이가 난다. 소형SUV시장의 기존 강자인 코나 및 티볼리의 경우 스포티지와의 휠베이스 차이가 70㎜ 정도다. 셀토스는 기본 적재공간도 498ℓ로 스포티지(503ℓ)와 큰 차이가 없다.

한편 셀토스는 ▲1.6 터보 가솔린(감마 1.6 T-GDi) ▲1.6 디젤(스마트스트림 D 1.6) 등 2가지 엔진 라인업으로 구성됐다. 7단 DCT가 맞물려 신속한 가속 응답성과 연비 효율을 전달한다. 1.6 터보 가솔린은 최고출력 177마력에 최대토크 27.0㎏f·m의 힘을, 1.6 디젤 모델은 최고출력 136마력에 최대토크 32.6㎏f·m를 주행 성능을 갖는다.

업계 관계자는 “소비자들의 눈높이가 점차 높아지고 있다”며 “엔트리급 차로 분류되는 소형SUV도 이제 더이상 단순한 가격경쟁력으로 승부하는 시대가 끝났다고 본다”고 말했다.

 

이지완 lee88@mt.co.kr

머니S 산업2팀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100%
  • 0%
  • 코스피 : 2101.96상승 5.3618:03 11/22
  • 코스닥 : 633.92하락 2.0718:03 11/22
  • 원달러 : 1178.90상승 0.818:03 11/22
  • 두바이유 : 63.97상승 1.5718:03 11/22
  • 금 : 62.13상승 1.6818:03 11/22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