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한재단, '유재라 봉사상' 시상식 진행… 4명 수상

 
 
기사공유
./사진=유한재단
유한재단은 18일 오전 대방동 유한양행에서 재단관계자 및 역대 수상자들이 참석한 가운데 제28회 유재라 봉사상 시상식을 가졌다.

금년 시상에는 간호부문에 이정자 간호사 수녀 (만56세, 캄보디아 쩜나옴성당), 교육부문에 박윤희 교사 (만39세, 예산군 수덕초등학교), 복지부문에 김기화 봉사원 (만58세, 대한적십자사 경북지사 포항중앙봉사회), 김영미 봉사원 (만61세, 계명대 동산병원 호스피스)이 영광의 주인공이 됐다.

이들은 노숙인, 무의탁자, 저소득층, 외국인 노동자 등 소외계층을 위해 헌신적으로 봉사해 왔으며, 투철한 사명감과 책임감으로 학생과 학교를 위해 희생한 공로가 높이 평가됐다.

유재라봉사상은 사회봉사의 일념으로 평생을 살았고 자신의 전 재산을 유한재단을 통해 사회에 환원한 유재라 여사(유한양행 설립자 유일한 박사의 영애)의 숭고한 삶을 기념하기 위해 1992년 유한재단이 제정했다. 유한재단은 매년 간호, 교육, 복지 분야에서 헌신적인 봉사의 본을 보여 온 여성인사를 선정해 시상하고 있다.
 

한아름 arhan@mt.co.kr

머니투데이 경제주간지 머니S 산업1팀 기자. 제약·바이오·병원 등을 담당하고 있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162.18상승 22.9518:01 11/15
  • 코스닥 : 668.51상승 5.218:01 11/15
  • 원달러 : 1166.60하락 3.118:01 11/15
  • 두바이유 : 62.28하락 0.0918:01 11/15
  • 금 : 62.47상승 0.9918:01 11/15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