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재인 대통령, 경제장관 소집해 "건설투자 확대" 당부

 
 
기사공유
문재인 대통령은 지난 17일 경제분야 장관들을 불러 "필요한 건설투자를 확대할 것"이라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오후 정부서울청사에서 경제장관회의를 주재하고 모두발언을 통해 "세계경제가 글로벌 금융위기 직후인 2009년 이후 가장 낮은 성장률을 기록할 것으로 전망된다"며 "민간 활력을 높이는 데 건설투자의 역할이 크다"고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정부는 인위적 경기부양책을 쓰는 대신 국민생활 여건을 개선하는 건설투자에 주력해 왔다. 이 방향을 견지하면서 필요한 건설투자를 확대해 나가야 한다"고 말했다.

이어 "서민 주거문제 해결을 위한 주택공급을 최대한 앞당기고 교통난 해소를 위한 광역교통망을 조기 착공해야 할 것"이라며 3기신도시를 언급했다. 이와 함께 "교육·복지·문화 인프라 구축과 노후 SOC 개선 등 투자도 속도를 내야 한다"고 당부했다.

문 대통령이 건설투자에 대해 직접 언급한 것은 매우 이례적이다. 지난해 12월 첫 확대경제장관회의를 주재한 후 경제분야 장관들을 부른 것도 올해 처음이다.

문 대통령은 “경기가 어려울 때는 재정지출을 확대해 경기를 보강하고 경제에 힘을 불어넣는 것이 정부가 반드시 해야 할 일”이라고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민간투자가 활성화하도록 정부가 적극적으로 나서야 한다”며 “규제혁신에 속도를 내고 기업이 투자할 환경을 마련하는 데 최선을 다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김노향 merry@mt.co.kr  |  facebook

안녕하세요. 머니S 산업2팀 김노향 기자입니다. 부동산·건설과 관련한 많은 제보를 부탁드립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096.60하락 28.7218:01 11/21
  • 코스닥 : 635.99하락 13.8818:01 11/21
  • 원달러 : 1178.10상승 818:01 11/21
  • 두바이유 : 62.40상승 1.4918:01 11/21
  • 금 : 60.45하락 1.4118:01 11/21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