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진태, 손흥민 언급하며 "같은 고향 춘천 출신이 무슨 죄인가"

 
 
기사공유
김진태 자유한국당 의원. /사진=임한별 기자

김진태 자유한국당 의원이 한국과 북한의 '무(無)중계 경기'와 관련해 비판했다.

김진태 의원은 18일 국회 정무위원회에서 열린 국정감사에서 지난 15일 평양 김일성경기장에서 열린 국제축구연맹(FIFA) 2022 카타르 월드컵 아시아지역 2차예선 H조 3차전 한국과 북한의 경기에 대해 질의했다.

김 의원은 이날 국감에서 한국과 북한의 경기가 중계되지 못한 것과 관련해 "(중계가 무산된) 그런 경우에는 계약금을 돌려받고 상응하는 계약 액수만큼 더 돌려받는 게 계약의 관행이다"라며 "계약 내용도 모르는 '깜깜이 계약'의 조건도 확인되지 않으면 노예계약이 된다. 계약서 내용을 공개해야 한다"라고 주장했다.

이어 KBS를 향해 "국민 혈세인 중계 계약금을 공개하지 않고 그 계약금마저 떼일 위기다"라며 "왜 돌려받지 못하느냐"라고 지적했다.

김 의원은 전날 국회 외교통일위원회의 통일부 국감에서 김연철 장관이 '(무관중 경기는) 북한이 공정성을 취한 것'이라고 발언한 데 대해서는 "정신나간 발언을 했다"라며 "남북 관계 개선도 좋지만 주권 국가의 자존심을 지켜야 한다"라고 비판했다.

국가대표팀 공격수 손흥민이 지난 17일 귀국 후 "선수들이 다치지 않고 돌아온 것만으로도 너무나 큰 수확이다"라고 한 것에 대해서는 "속칭 '문빠' 누리꾼들이 달려들어 '정치의식이 부족하다'라고 비판했다"라며 "제 고향 춘천 출신인 손흥민 선수가 대체 무슨 죄인가. 손 선수가 축구만 잘하면 되지 정치의식까지 (요구하는가)"라고 밝혔다.

한편 이에 대해 노형욱 국무조정실장은 "(계약금 건은) 계약서에 내용이 있을 것이다"라며 "계약서에 담긴 대로 KBS 측이 조치할 것"이라고 답했다.
 

안경달 gunners92@mt.co.kr

안녕하세요 머니S 기자 안경달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123.76하락 17.1610:29 11/13
  • 코스닥 : 662.16하락 2.9810:29 11/13
  • 원달러 : 1167.70상승 6.910:29 11/13
  • 두바이유 : 62.06하락 0.1210:29 11/13
  • 금 : 62.16상승 1.0110:29 11/13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