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낙연, 24일 아베 만난다… 한일관계 개선 신호탄?

 
 
기사공유
이낙연 국무총리. /사진=임한별 기자

이낙연 국무총리와 아베 신조 일본 총리와의 면담이 확정됐다.

18일 총리실에 따르면 이 총리는 나루히토 일왕 즉위식 참석을 위해 오는 22일 일본으로 출국한다.

일본에서 이 총리는 즉위식 참석과 더불어 신주쿠 신오쿠보 지하철역에서 고(故) 이수현씨를 추모하고 인근에 있는 한인 상가를 방문한다. 이씨는 지난 2001년 지하철 선로에 떨어진 일본인 취객을 구하기 위해 뛰어들었다가 목숨을 잃었다.

이어 23일에는 일본 정계 인사들을 만난 뒤 24일 총리관저에서 아베 총리와 면담을 가질 예정이다. 아베 총리는 일왕 즉위식에 참석하는 주요국 50여명의 인사와 개별 회동할 예정이라 이번 면담은 15분 정도로 짧게 진행될 전망이다.

이 총리는 이번 면담에서 한일관계를 미래지향적인 우호·협력관계로 발전시켜 나가고자 하는 문재인 대통령의 의지를 담은 친서를 전달한다. 또 가까운 시일 내에 한일정상회담을 열고자 하는 뜻도 구두로 전할 것으로 보인다.

아울러 지난 12일부터 이틀 간 일본 열도를 강타한 19호 태풍 '하기비스'의 피해자들에 대해 위로의 뜻을 전달할 계획이다.
 

안경달 gunners92@mt.co.kr

안녕하세요 머니S 기자 안경달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170.25상승 32.918:01 12/13
  • 코스닥 : 643.45상승 6.5118:01 12/13
  • 원달러 : 1171.70하락 15.118:01 12/13
  • 두바이유 : 64.20상승 0.4818:01 12/13
  • 금 : 64.01상승 0.2318:01 12/13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