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돼지고기 안사고 안먹어요"… 돼지열병 후폭풍, 도매가격 2000원대로 '뚝'

 
 
기사공유
서울 시내 한 대형마트에 돼지고기가 진열돼 있다./사진=머니투데이DB
아프리카돼지열병(ASF) 사태가 한 달 넘게 이어지면서 결국 돼지고기 도매가격이 1㎏당 3000원 아래로 떨어졌다.

18일 농림축산식품부에 따르면 전날 돼지고기 도매가격은 1㎏당 2969원을 기록, 지난 16일 3022원보다 53원 떨어졌다. 이는 지난달 평균 4791원보다 38% 낮은 가격이고 지난해 같은기간 3911원보다도 24.1% 내려간 수치다. 

돼지고기 소매 가격 역시 '바닥없는 추락'을 거듭하는 모양새다. 17일 돼지고기 소매(냉장 삼겹살) 가격은 1㎏당 1만7810원으로 집계돼 16일 1만8670원보다 860원이나 하락했다. 이는 지난달 평균 가격 2만560원보다는 13.4%, 지난해 같은 기간 2만240원보다는 12.0% 각각 내려간 수치다. 

돼지열병 발병 후 도매가 폭락에도 소매가격은 소폭 오름세를 유지하고 있었지만 이달 들어 내림세로 전환하면서 지난 11일 2만원대로 무너졌다. 안전에 대한 소비자들의 의심이 커지면서 소비가 급격하게 위축했기 때문이라는 분석이다. 

정부와 양돈업계는 전국 대형마트 등에서 대대적인 돼지고기 할인 행사를 펼쳐 소비를 부채질하는 데 안간힘을 쓰고 있지만 이렇다 할 효과는 나타나지 않고 있다. 

업계 관계자는 “전염병이라는 막연한 공포심이 돼지고기 소비 자체를 아예 없애고 있다"며 "할인 행사 등으로 급격한 판매량 감소를 막고는 있지만 돼지열병 사태로 침체된 소비는 당분간 이어질 것"이라고 우려했다. 
 

김설아 sasa7088@mt.co.kr

머니투데이 경제주간지 머니S 산업1팀 유통 담당 기자. 식음료, 주류, 패션, 뷰티, 가구 등을 아우르고 있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100%
  • 0%
  • 코스피 : 2156.38하락 5.812:02 11/18
  • 코스닥 : 668.55상승 0.0412:02 11/18
  • 원달러 : 1162.90하락 3.712:02 11/18
  • 두바이유 : 63.30상승 1.0212:02 11/18
  • 금 : 61.93하락 0.5412:02 11/18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