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해철 의원, 법무장관 유력?… "중요한 것은 문재인정부의 성공"

 
 
기사공유
전해철 더불어민주당 의원. /사진=뉴스1

전해철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18일 자신이 조국 전 법무부 장관의 후임으로 유력하다는 설에 대해 "검찰개혁을 포함해 문재인정부의 성공이 중요하고, 이 과정에서 제가 해야 할 역할이라면 피할 수 있겠냐"고 말했다.

전 의원은 이날 오전 국회에서 기자들과 만나 "문재인정부 성공을 위해 필요한 일을 해야 한다는 얘기가 많이 있어서 고심 중이다"며 이같이 말했다.

전 의원은 "당과 국회에서 역할을 해야 하고 필요한 일이 있다고 생각한다"면서도 "다만 더 중요한 것은 문재인정부의 성공"이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도 "아직 확정된 것은 아무 것도 없다"고 말하며 여지를 남기기도 했다.

전 의원은 그간 자신의 입각문제와 관련, '당에서의 역할'을 강조한 배경에 대해선 "처음에는 조 장관이 사퇴하고 제 인사를 얘기하는 것 자체가 적절하지 않아서 자세히 말씀드리기보단 심경으로 얘기 드렸다"고 설명했다.

다만, 청와대의 인사검증 절차 동의 여부에는 "인사검증 정식 절차에 동의한 사실이 없다"고 선을 그었다.

청와대에서 연락을 언제 받았는지에 대해서도 "(제가) 구체적으로 청와대의 제안이나 얘기를 말씀드리는 것은 적절하지 않다"고 말했다.

재선인 전 의원은 참여정부 당시 민정수석 출신으로, 문재인 대통령의 최측근 중 한 명으로 꼽힌다. 양정철 민주연구원장·이호철 전 민정수석과 함께 '3철'로 불리기도 했다.
 

강소현 kang4201@mt.co.kr

안녕하세요. 머니S 강소현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096.60하락 28.7218:01 11/21
  • 코스닥 : 635.99하락 13.8818:01 11/21
  • 원달러 : 1178.10상승 818:01 11/21
  • 두바이유 : 62.40상승 1.4918:01 11/21
  • 금 : 60.45하락 1.4118:01 11/21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