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시아나항공, LA행 여객기서 화재… "엔진결함으로 정비받던 중"

 
 
기사공유

해당 사진은 기사 내용과 무관. /사진=아시아나항공
인천공항에서 미국 LA로 출발하려던 아시아나항공 여객기에서 화재사고가 발생했다. 엔진결함으로 정비를 받던 중 엔진에 불이 붙은 것으로 확인됐다.

18일 인천공항 및 업계에 따르면 이날 오후 2시48분쯤 인천공항에서 미국 LA로 출발하기 위해 대기 중이던 아시아나항공(OZ202편) 여객기의 엔진에서 불이 났다.

해당 여객기는 이륙 전 1번 엔진에 결함이 발견돼 정비를 받던 상황이었다. 아시아나항공 관계자는 “엔진 테스트 중 불이 났다”고 설명했다.

사고 직후 신고를 받고 출동한 소방대원 40명과 소방차 13대가 화재를 진압했다. 이번 사고로 인한 인명피해는 발생하지 않았다.

 

이지완 lee88@mt.co.kr

머니S 산업2팀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096.60하락 28.7218:01 11/21
  • 코스닥 : 635.99하락 13.8818:01 11/21
  • 원달러 : 1178.10상승 818:01 11/21
  • 두바이유 : 62.40상승 1.4918:01 11/21
  • 금 : 60.45하락 1.4118:01 11/21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