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0월이 백화점 '가전제품 성수기' 된 이유는?

 
 
기사공유
/사진=신세계백화점
10월이 백화점 가전제품 성수기로 자리매김하고 있다.

그간 에어컨 등 가전이 많이 팔리는 여름과 겨울 사이에 끼여 연중 최하위권에 머무르던 가을, 특히 10월 가전매출이 가파르게 신장하고 있는 것. 실제로 신세계백화점 가전 매출을 월별로 분석한 결과, 5년전인 2014년에는 연중 최하위인 12위에 머물렀지만 지난해에는 3위까지 오른 것으로 확인됐다.

이렇듯 10월 가전 매출이 오르는 이유는 혼수 가전수요에 더해 김치냉장고, 온수매트, 가습기, 난방용품 등 계절가전 매출이 10월에 집중되고 있기 때문인 것으로 보인다. 

김치냉장고의 경우 기존에도 10월에 김장철을 앞두고 수요가 있었지만 최근 객단가가 크게 오른 것이 주효했다. 100만원 이하 뚜껑형 김치냉장고가 주를 이루던 4~5년전에 비해 지금은 스탠드, 양문형 등 다양한 모델이 출시되고 있다.

김치 냉장고 용량도 일반 프리미엄 냉장고에 버금가는 400~500L를 상회하고, 김치 보관 외에 육류 숙성, 주류·쌀·채소·과일 보관 등 다양한 기능을 탑재해 300만~400만원대의 가격을 형성하고 있다.

신규 아파트의 경우 김치냉장고를 위한 자리가 별도로 마련돼 필수가전으로 자리잡았다. 또 실사용 용도는 물론 주방 인테리어로도 손색없는 스탠드형 김치냉장고와 다용도실에 비치하는 뚜껑형을 동시에 구매하는 고객들도 늘어 매출이 크게 신장하고 있는 것이다.

겨울철 필수가전으로 자리잡고 있는 온수매트도 10월 가전 매출 신장에 한몫했다. 과거 5만~10만원대 전기매트가 매출의 대부분을 차지했지만, 지금은 30만~40만원을 호가하는 온수매트가 주를 이룬다. 특히 전자파 등의 이유로 아이가 있는 30-40대 중심으로 온수매트가 큰 인기를 끌고 있다. 

아이들을 위한 좌우 분리 난방, 연결부 빠짐을 방지해 아이들의 화상 위험을 방지하는 잠금 등 다양한 기능으로 가족단위 고객을 중심으로 수요가 높다.

실제로 신세계 온라인몰 SSG닷컴 온수매트 매출신장률을 연도별로 살펴보니, 2017년 929%, 2018년164% 등 해마다 이례적으로 높은 신장세를 보이고 있다. 이에 신세계백화점은 계절가전 물량을 대거 확보해 대대적인 판매에 나선다. 대표 상품으로는 딤채 스탠드형 4도어 551ℓ 김치냉장고 389만원, 스팀보이 온수매트 싱글 29만9000원, 더블 31만9000원 등이 있다.

신세계백화점 식품생활담당 김선진 상무는 “가전 비수기였던 10월이 필수 가전으로 자리잡은 김치냉장고, 온수매트 등 계절가전 수요로 인해 성수기로 자리잡고 있다”며 “올해도 큰 인기를 끌 것으로 기대되는 계절가전 물량 확보를 통해 수요 선점에 나설 것”이라고 말했다.
 

김설아 sasa7088@mt.co.kr

머니투데이 경제주간지 머니S 산업1팀 유통 담당 기자. 식음료, 주류, 패션, 뷰티, 가구 등을 아우르고 있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096.60하락 28.7218:01 11/21
  • 코스닥 : 635.99하락 13.8818:01 11/21
  • 원달러 : 1178.10상승 818:01 11/21
  • 두바이유 : 62.40상승 1.4918:01 11/21
  • 금 : 60.45하락 1.4118:01 11/21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