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국종 호소 "여기까지인가 하는 생각 많이 들어"

 
 
기사공유
이국종 아주대 교수가 18일 경기도청에서 열린 국회 행정안전위원회의 경기도 국정감사에 참고인 신분으로 출석, 질의에 답하고 있다. /사진=임한별 기자

이국종 아주대 교수가 권역외상센터 운영의 어려움을 호소했다.

이국종 교수는 18일 경기 수원시 경기도청에서 열린 국회 행정안전위원회의 경기도 국정감사에서 김한정 더불어민주당 의원의 요청으로 참고인 출석했다.

이날 국감에서 이 교수는 "지난해 간호인력 충원을 위해 (도에서) 22억원을 지원했는데, 센터 측이 요청한 간호사 숫자 67명을 충원했느냐"라는 김 의원의 질의에 "절반 정도만 충원했고, 나머지 인력에 대한 증원 요구는 병원 집행부가 반려한 것으로 안다"라고 답했다.

이 교수는 구체적으로 "67명을 증원해야 하는 상황이지만 병원측이 37명만 증원하기로 결정했다"라며 "나머지 30명을 뽑을 예산은 기존 간호사들의 월급으로 돌렸다"라고 설명했다.

이어 "이런 일을 센터장으로 막았어야 했고 실제 보건복지부의 지적을 받기도 했다"라며 "여전히 병동 간호사는 증원되지 않고 비행 간호사도 부족해 괴로움에 많이 시달리고 있다"라고 호소했다. 

이국종 아주대 교수가 18일 경기도청에서 열린 국회 행정안전위원회의 경기도 감사에 참고인 신분으로 출석, 의원들의 질의에 답하고 있다. /사진=임한별 기자

아울러 "저는 정책을 결정하는 경기도와 국회의원, 중앙정부, 아주대학교, 그리고 병실이 없어 치료를 받지 못하는 중증환자 사이에 있다"라며 "중간에서 (제가) 잘해서 모든 부분이 부드럽게 돌아가야 하지만, 예산 부분은 어떻게 책임져야 할지 하루하루 매일 고민이다"라고 전했다.

이 교수는 또 "중증외상환자는 노동자 블루컬러 계층이 압도적으로 많다"라며 "이들은 젊은 분들이기 때문에 사회를 떠받치는 기반이 된다. 이런 분들을 치료해 사회로 돌려보내는 것이 국가 안전망이 된다"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요즘은 여기까지인가 하는 생각이 많이 든다"라며 "의원들과 언론, 정부 각 부처가 선의를 가지고 도와주고 있으나 한국사회에서 할 수 있는 한계가 존재한다는 사실을 느낀다"라고 답답한 심정을 털어놨다.
 

안경달 gunners92@mt.co.kr

안녕하세요 머니S 기자 안경달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139.23상승 16.7818:03 11/14
  • 코스닥 : 663.31상승 1.4618:03 11/14
  • 원달러 : 1169.70상승 1.918:03 11/14
  • 두바이유 : 62.37상승 0.3118:03 11/14
  • 금 : 61.48하락 0.6818:03 11/14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