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채용비리' 박인규 전 대구은행장 징역 1년6월 확정

 
 
기사공유
박인규 전 대구은행장/사진=머니투데이
채용비리를 주도하고 20억원대 비자금을 조성한 혐의로 기소된 박인규 전 대구은행장에게 실형이 확정됐다.

대법원 2부는 업무방해 및 증거인멸교사, 업무상 횡령·배임, 뇌물공여 혐의로 기소된 박 전 행장에게 징역 1년6월을 선고한 원심을 확정했다고 18일 밝혔다.

박 전 행장은 2014~2017년 은행직원 채용 과정에서 각종 평가등급이나 직무점수를 상향 조작하는 방법으로 20명을 부정채용한 혐의로 기소됐다.

그는 비자금 문제로 경찰 수사를 받자 수사가 확대되는 것을 막으려 인사부 컴퓨터 교체, 채용서류 폐기를 지시한 혐의도 받았다. 특정 지원자에 대해선 공무원 청탁과 뇌물도 받은 것으로 조사됐다.

이밖에 법인카드로 상품권을 사 환전소를 통해 현금화하는 '상품권깡' 방법으로 비자금 20억1620만원 상당을 조성하고 일부를 명품가방 구입 등 개인용도로 소비해 횡령한 혐의도 받았다.
 

이남의 namy85@mt.co.kr

안녕하세요. 머니S 금융팀 이남의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123.51하락 17.4110:38 11/13
  • 코스닥 : 662.16하락 2.9810:38 11/13
  • 원달러 : 1167.70상승 6.910:38 11/13
  • 두바이유 : 62.06하락 0.1210:38 11/13
  • 금 : 62.16상승 1.0110:38 11/13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