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니클로 광고, 선 넘었다" 서경덕 교수도 비판 동참

 
 
기사공유
서경덕 성신여대 교수. /사진=김정훈 기자

서경덕 성신여대 교수가 최근 논란이 불거진 유니클로 온라인 광고에 대해 비판을 제기했다.

서 교수는 18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일본 유니클로의 최근 광고는 98세의 패션 컬렉터 할머니와 13세인 패션 디자이너 소녀가 이야기를 나누는 식으로 전개된다"라고 운을 띄웠다.

그는 "영상 속 소녀가 '스타일이 완전 좋으시다. 제 나이 때는 어떻게 입으셨냐'라고 묻자 할머니는 '맙소사 80년도 더 된 일을 기억하나'라고 답한다"라며 "논란이 크게 된 부분은 '80년'이라는 부분인데, 80년 전은 우리나라가 일본의 탄압을 받는 일제강점기 시기다"라고 꼬집었다.

이어 "특히 지난 1939년은 일본이 '국가총동원법'을 근거로 강제징용을 본격화한 시기다"라며 "또 외국인 할머니의 (영어) 대사는 '맙소사 옛날 일을 어떻게 기억하니'인데, 한국 광고 자막에만 '80년 전 일을 어떻게 기억하니'라고 되어있다"라고 지적했다.

/사진=서경덕 교수 페이스북 캡처

서 교수는 "이건 정말 의도된 일이라고밖에 볼 수 없는 광고다"라며 "유니클로는 이제 돌아올 수 없는 선을 넘었다"고 규탄했다.

그는 "이젠 우리 누리꾼들과 함께 '불매운동'을 넘어 진정한 '퇴출운동'을 펼쳐 나가야겠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논란이 된 광고는 일본 유니클로가 지난 1일 후리스 출시 25주년을 맞아 자사 유튜브 채널에 공개한 '후리스 25주년 대화 30초'라는 제목의 영상이다. 해당 영상은 15일부터 국내 TV광고로도 송출되고 있다.

누리꾼들이 해당 영상에 대해 "(유니클로가) 한국의 과거사를 무시하고 위안부 문제를 조롱한다"라고 비판하고 나섰다.

한편 이에 대해 유니클로의 홍보를 맡은 대행사 '더 시그니처'는 "관련 루머가 전혀 사실이 아니다"라며 "80년이 넘는 나이 차이가 나는 두 모델 모두가 후리스를 즐길 수 있다는 점을 즉각적으로 이해하기 쉽도록 글로벌 광고와는 별도로 한국(광고)에서 나이 차이에 대해 자막처리했다"고 해명했다.

과거사 무시 및 위안부 피해자 할머니 조롱 문제가 불거진 일본 유니클로의 '후리스 25주년 대화 30초' 광고영상. /사진=유니클로 유튜브 채널 캡처
 

안경달 gunners92@mt.co.kr

안녕하세요 머니S 기자 안경달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100%
  • 0%
  • 코스피 : 2139.23상승 16.7818:03 11/14
  • 코스닥 : 663.31상승 1.4618:03 11/14
  • 원달러 : 1169.70상승 1.918:03 11/14
  • 두바이유 : 62.37상승 0.3118:03 11/14
  • 금 : 61.48하락 0.6818:03 11/14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