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무줄' 가격 논란… 오비맥주 '카스', 내일부터 출고가 내려

 
 
기사공유
서울 중구의 한 대형마트에서 한 직원이 오비맥주 제품을 진열하고 있다./사진=뉴시스
[주말리뷰] 오비맥주가 카스 가격을 다시 내린다. 지난 4월 카스 등 주요 맥주 가격을 인상한 지 6개월 만에 원상 복귀하는 셈. 내년 시행 예정인 종량세 전환을 국산 맥주 소비진작을 위한 조치라는 설명이지만 업계에선 오비맥주의 고무줄 가격 정책에 대한 뒷말이 나오고 있다. 

오비맥주에 따르면 오비맥주는 오는 21일부터 카스 맥주 전 제품의 공장 출고가를 평균 4.7% 인하해 2020년 말까지 인하된 가격에 공급한다. 이에 따라 대표 제품인 카스 병맥주의 경우 500㎖ 기준으로 출고가가 현행 1203.22원에서 1147원으로 4.7% 내리게 된다. 

앞서 오비맥주는 지난 4월 카스 병맥주(500ml) 출고가를 1147원에서 1203.22원으로 인상하는 등 주요 맥주 출고가를 평균 5.3% 올린 바 있다. 

오비맥주가 가격 인하를 단행하는 것은 종량세 때문이다. 정부는 내년부터 맥주 세금 체계를 현행 종가세(가격 기준)에서 종량세(양과 도수 기준)으로 전환키로 했다. 이에 따라 맥주 세율은 일괄적으로 1ℓ당 830.3원이 부과돼 국산 캔맥주(500ml) 평균 기준으로 세금이 약 207원 하락한다. 세금이 줄어드는 만큼 선제적으로 가격을 인하하겠다는 게 회사측 입장이다.

오비맥주 관계자는 “내년부터 주세체계가 종가세에서 종량세로 전환되면 맥주의 국내 생산이 활성화돼 수입제품에 비해 국산맥주의 경쟁력이 상대적으로 높아질 것으로 기대된다”며 “종량세 도입을 촉구하고 국산맥주 중흥의 기회를 마련하기 위해 선제적으로 가격인하를 단행하게 됐다”고 설명했다.

하지만 일각에서는 흔들리는 점유율을 지키기 위한 자구책이라는 시각이다. 올 들어 맥주 시장은 일본제품 불매운동 영향과 하이트진로의 신제품 테라 등장 등으로 큰 변화가 일고 있다. 하이트진로가 지난 3월 선보인 맥주 ‘테라’는 출시 100여일만에 1억병이 판매되는 등 주류시장에서 돌풍을 일으키고 있다. 실제 하이트진로의 맥주 시장 점유율은 상승세를 보이는 반면 오비맥주 점유율은 하락세를 보이고 있다.

업계 관계자는 “서울 주요 지역에서의 맥주 점유율은 테라가 카스를 앞지른 곳도 있다”며 “테라가 초반돌풍을 이어가다보니 오비 입장에서도 가격 조정이라는 지푸라기를 잡을 수 밖에 없었을 것”이라고 말했다. 

계속되는 가격 변동 정책에 주류 도매상들의 불만도 커지고 있다. 오비맥주가 불과 6개월 사이 가격 인상과 인하를 4차례 반복하면서 도매상들은 혼란을 겪고 있다는 지적이다. 도매상들의 사재기를 유도하고 있다는 지적도 나온다. 

주류업계 한 관계자는 “일시적인 가격변동은 혼란이 많고, 전산 프로그램 조정에도 비용이 든다”며 “출고가 인하는 음식점이나 술집 등 판매가에 영향을 주는 것도 아니어서 소비자와 점주들 불만만 높아지고 있는 상황”이라고 꼬집었다.
 

김설아 sasa7088@mt.co.kr

머니투데이 경제주간지 머니S 산업1팀 유통 담당 기자. 식음료, 주류, 패션, 뷰티, 가구 등을 아우르고 있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139.23상승 16.7818:03 11/14
  • 코스닥 : 663.31상승 1.4618:03 11/14
  • 원달러 : 1169.70상승 1.918:03 11/14
  • 두바이유 : 62.37상승 0.3118:03 11/14
  • 금 : 61.48하락 0.6818:03 11/14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