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태원 회장 “SK CEO, 딥 체인지 위해 결정권자 아닌 디자이너 돼야”

 
 
기사공유
/사진=SK
최태원 SK그룹 회장은 18일 “지금까지 최고경영자(CEO)는 ‘결정권자’, ‘책임자’로만 인식됐으나 앞으로는 딥 체인지의 ‘수석 디자이너’로 자리매김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최 회장은 이날 제주도 디아넥스 호텔에서 열린 ‘2019년 CEO 세미나’ 폐막 연설에서 “비즈니스 모델 진화·전환·확장, 자산 효율화, 인적자본 확보 등 딥 체인지의 모든 과제들이 도전적인 만큼 기존의 익숙한 생각으로 접근해서는 안된다”며 이 같이 밝혔다.

비즈니스 모델과 일하는 방식을 혁신하기 위해서는 CEO들이 창의적으로 문제를 해결하는 ‘디자인 사고’가 필요하다는 점을 강조한 것이다.

올해 SK CEO세미나는 지난 16일부터 사흘 간 ‘딥 체인지 실행, 구성원들이 함께 만드는 행복’을 주제로 진행됐다. 최 회장은 성공한다고 행복해지는 것은 아니지만 행복해지면 성공할 확률이 높아진다는 ‘행복 경영의 가설’을 소개한 뒤 “이 가설을 성립시키기 위해서는 CEO들이 지속적으로 전념을 해야 한다”고 주문했다.

이어 “기업이 이윤을 창출하기 위해 치밀한 전략을 세우듯 행복을 추구할 때도 정교한 전략과 솔루션이 필요하다“며 각 사가 수립 중인 ‘행복 전략’을 지속적으로 고도화해 줄 것을 주문했다.

특히 ”불확실성의 시대에 기업의 지속가능성을 담보하고 모두의 행복을 지키려면 만반의 대비를 해야 한다”면서 “딥 체인지를 이끌 디지털 전환 속도, 사람에 대한 투자를 통한 인적자본 강화에 SK 미래가 걸려 있다”고 말했다.

CEO들은 이번 세미나에서 인공지능(AI)·디지털 전환 활용, 사회적 가치 추진 등을 통해 고객과 비즈니스 포트폴리오를 확장하는 혁신 전략을 한층 가속화하기로 했다.

또한 SK 구성원이 행복해야 고객 등 이해관계자의 행복도 키울 수 있다는 점을 재확인하고 그 실천 방안인 이른바 ‘행복 전략’ 실행과 인적자본 강화에 박차를 가하기로 했다.

CEO들은 “4차산업혁명, 지정학적 불안정성 심화 등 경영환경 변화에 대응하려면 ‘딥 체인지’ 가속화 외에 다른 해법이 없다”는 데 공감하고 ▲ ‘행복 전략’ 고도화 ▲ SKMS(SK경영관리체계) 개정 ▲ 사회적가치 성과 가속화 ▲ SK 유니버시티를 통한 딥 체인지 역량 육성 등을 추진하기로 했다.

CEO들은 세미나에서 지난 6월 확대경영회의 때 발표한 사별 ‘행복 전략’을 1차 업그레이드한 개선안을 공유하고 앞으로 중점 추진할 개선 방향과 실행 방안 등을 집중 토의했다.

앞으로 고객의 범주를 산업 내 가치사슬 전·후방으로 확장하고 각사별로 특정산업 영역 내 경쟁우위 제품·서비스 공급자’에서 ‘고객 및 이해관계자 니즈 충족 및 문제해결 주체’로서 기업의 정체성을 바꿔 나가겠다는 구상을 밝혔다.

AI·디지털 전환 등 혁신 기술 및 R&D, 사회적 가치 등을 기반으로 비즈니스 포트폴리오 확장을 추진 중인 사례들을 공유하고 장애요인 등에 대해 의견도 나눴다.

각 사는 구성원들이 자발적으로 ‘행복 전략’을 만들고 실행할 수 있는 환경을 조성하기 위해 ‘일하는 방식의 혁신’을 추진 중인데 모든 관계사들이 CEO 직속으로 행복 전략을 전담하는 조직을 발족했거나 구성 중이고 ▲구성원 서베이 등을 통한 행복 수준 진단 ▲인사평가방식 개선 등 행복추구 과제 도출·실행을 진행 중인 것으로 나타났다.

CEO들은 ‘행복 전략’ 추진 등에 발맞춰 그룹 경영관리체계인 SKMS에 ‘구성원의 행복’을 경영의 지향점으로 삼고 고객 등 이해관계자의 행복을 함께 추구한다는 내용을 담는 방안에 대해서도 의견을 나눴다.

1979년 첫 제정된 SKMS는 경영환경 변화 등을 반영해 2016년까지 13차례 개정됐으며 14차 SKMS 개정 시 사회적 가치가 곧 이해관계자의 행복임을 명시하고 사회적 가치에 기반한 비즈니스 모델 혁신이 필요하다는 내용을 반영하는 방안도 검토하기로 했다.

사회적 가치 창출을 가속화하기 위한 방안도 논의 됐다. SV위원회는 발제를 통해 구성원들의 사회적 가치에 대한 인식 수준은 높아졌으며, 이러한 인식수준 제고가 비즈니스를 통한 사회적 가치의 실질적 성과로 연결될 것으로 진단했다.

이어 비즈니스 모델 혁신 가속화 위해 사회적 가치 비전과 중점 추진 영역, 핵심 원칙 등을 담은 그룹 차원의 ‘사회적 가치 추진 체계’ 수립을 제안했고, CEO들은 추진 방향에 공감을 나타냈다. SV위원회는 추가 논의 등을 거쳐 내년중 추진체계를 완성하기로 했다.

딥 체인지를 위한 구성원들의 역량을 강화하기 위해 내년 1월 출범하는 ‘SK 유니버시티’ 밑그림도 세미나에서 공유됐다. SK 유니버시티는 인적 자본 축적 및 확보를 위한 그룹 차원의 통합 교육인프라가 필요하다는 최태원 회장의 제안에 따라 지난 7월부터 설립 준비가 진행돼 왔다.

이항수 SK수펙스추구협의회 PR팀장은 “이번 세미나를 통해 ‘행복 전략’ 등 그룹 차원의 경영 현안 추진 전략에 대한 CEO들 간 공감대가 확장됐다”며 “앞으로 딥 체인지 실행력이 한층 속도감 있게 전개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한편 올해 CEO세미나에는 최 회장과 최신원 SK네트웍스 회장, 최재원 SK그룹 수석부회장, 최창원 SK디스커버리 부회장, 조대식 의장과 수펙스추구협의회 7개 위원회 위원장, 각 사 CEO와 임원 등 총 80여명이 참석했다.
 

이한듬 mumford@mt.co.kr

머니S 산업팀 기자입니다. 많은 제보 부탁드립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101.96상승 5.3618:03 11/22
  • 코스닥 : 633.92하락 2.0718:03 11/22
  • 원달러 : 1178.90상승 0.818:03 11/22
  • 두바이유 : 63.97상승 1.5718:03 11/22
  • 금 : 62.13상승 1.6818:03 11/22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