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번엔 여자다"… 남북 여자축구팀, 내년 2월 제주서 격돌

 
 
기사공유
./사진=뉴시스

남북 여자축구팀이 ‘2020 도쿄올림픽’ 진출을 두고 2020년 2월 제주에서 한 판 승부를 벌인다.

말레이시아 쿠알라룸푸르에서 아시아축구연맹 주관으로 열린 2020년 도쿄 올림픽 아시아지역 최종 예선 조 추첨에서 한국은 북한, 베트남, 미얀마와 A조에 지난 18일 편성됐다. A조는 내년 2월3일부터 9일까지 제주도에서 조별리그를 치른다.

지난 15일 남자 축구대표팀은 북한 평양에서 2022년 카타르 월드컵 아시아지역 예선전에서 예의 없는 태도로 일관한 북한 남자 축구 대표팀에게 호되게 당한 바 있다. 여자축구 남북 대결이 한국에서 열리는 것은 2014 인천 아시아경기 이후 처음이다. 

올림픽 출전을 이끌 여자축구 대표팀 사령탑은 사상 처음으로 외국인 감독이 맡았다. 대한축구협회는 허더즈필드 타운(잉글랜드 2부 리그) 콜린 벨 수석 코치(58)를 신임 감독으로 선임했다고 밝혔다. 계약 기간은 2022년 여자 아시안컵 본선까지 3년이다.
 

전민준 minjun84@mt.co.kr

머니S 자동차 철강 조선 담당 전민준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162.18상승 22.9518:01 11/15
  • 코스닥 : 668.51상승 5.218:01 11/15
  • 원달러 : 1166.60하락 3.118:01 11/15
  • 두바이유 : 63.30상승 1.0218:01 11/15
  • 금 : 61.93하락 0.5418:01 11/15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