의정부예술의전당, 한예종 연극창작플랫폼 '그 숲의 심연' 초청 공연

 
 
기사공유
'그 숲의 심연' 공연 장면. / 사진제공=의정부예술의전당
한국문화예술회관연합회 경기지회(지회장 손경식)와 한국예술종합학교 연극원(원장 남긍호)이 함께하는 연극 <그 숲의 심연>이 오는 10.24(목)-25(금) 양일간 의정부예술의전당 소극장에서 펼쳐진다. 

국내 대표 국립연극학교와 경기지역 문예회관이 함께하는 ‘연극창작 플랫폼 사업’은 한국예술종합학교 연극원(이하 한예종 연극원) 재학생과 졸업생들의 공연을 선발해 다시 제작하고 이를 국내·외 공연시장에 제공할 목적으로 마련된 사업으로 젊은 예술가들의 창작활동을 지역 문예회관과 함께 만들어가는 공동제작 프로젝트다.

지난 해 한국문화예술회관연합회 경기지회와 한예종 연극원은 ‘연극창작 플랫폼 사업’과 관련하여 업무협약(MOU)을 체결하고 지속적인 협력을 통해 신진 예술가들의 창작 역량을 강화시키고 우수 창작 작품을 발굴, 유통시키고 있다.

지난 4월, 연극 <다시, 다시락이>에 이어 올 해 의정부예술의전당에서 두 번째로 선보이는 연극창작플랫폼 작품인 <그 숲의 심연>은 2019 서울국제공연예술제(SPAF) 초청작이자 <과학 하는 마음> 시리즈를 통해 조용한 연극으로 연극계에 새로운 조류를 이끌어낸 히라타 오리자가 작·연출한 한국·프랑스·일본 3개국의 협력제작 작품이다.

'그 숲의 심연' 포스터. / 사진제공=의정부예술의전당
‘한예종 연극원’과 프랑스 리무쟁국립극장 부속학교 ‘유니온 아카데미’, 일본 연출가 히라타 오리자가 설립한 극단 ‘청년단’ 3개국이 협력 제작한 연극 <그 숲의 심연>은 30년 전 한국에서도 번역되어 수차례 무대에 올랐던 <과학 하는 마음>시리즈의 신작으로 전체 시리즈의 집대성 버전이라 할 수 있다.

연극 <그 숲의 심연>은 마다가스카르에 있는 가공의 프랑스국립영장류연구소에서 연구원들이 풀어가는 이야기다. 한국, 프랑스, 일본의 다양한 국적의 영장류 연구원들이 인간과 원숭이에 대한 의견 차이와 그 가운데 배경에는 한일 역사문제와 프랑스의 옛 식민지 문제, 마다가스카르 고유의 역사 문제 등 다문화 공생에 대한 어려움과 그들이 만들어가는 희망을 이야기한다. 본 공연에는 한국어, 프랑스어, 일본어 총 3개 언어로 공연되며 한국어 자막이 제공된다.

연극 <그 숲의 심연>은 24(목)부터 25(금)까지 매일 20시 의정부예술의전당 소극장에서 개최된다. 만12세 이상 관람가이며 티켓가격은 희망티켓 행복스폰서로 1000원~1만원까지 원하는 금액에 좌석을 선택할 수 있다.
 

의정부=김동우 bosun1997@mt.co.kr

머니s 경기인천지역을 담당하고 있는 김동우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162.18상승 22.9518:01 11/15
  • 코스닥 : 668.51상승 5.218:01 11/15
  • 원달러 : 1166.60하락 3.118:01 11/15
  • 두바이유 : 62.28하락 0.0918:01 11/15
  • 금 : 62.47상승 0.9918:01 11/15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
"